경우회 '관제데모’ 1700회...“구재태 부역세력 몰아내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2/28 [12:32]

경우회 '관제데모’ 1700회...“구재태 부역세력 몰아내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2/28 [12:32]

전현직 경찰 150여 만명을 회원으로 하고 있는 경우회가 박근혜 정권 4년 동안 불법적인 관제데모를 1700여회나 갖는 등 불법을 저리렀다며 경우회 개혁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무궁화클럽 적폐청산위원회, 경찰개혁민주시민연대, 민주경우회, 정의연대, 개혁연대 민생행동 등의 시민단체들은 27일(화) 오후 공덕역 인근에 위치한 ‘대한민국 재향경우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촉구한 것.

 

 

▲ 경우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 이민석

 

 

경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
구재태 부역세력 몰아내고 경우회 재산 환수하라!

 

무궁화클럽 적폐청산위원회 등 이들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법정단체로서 경우회는 정치적 활동을 금하고 있는 법 조항을 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우회에서는 박근혜 정권 시절에 ‘관제데모’ 성격의 집회를 4년간 1700여차례 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우회는 ‘관제데모’를 열며 어버이연합 등 탈북민을 동원한 것뿐만 아니라 시민단체인 ‘국회개혁범국민연합’까지 동원하면서 정치활동을 하였다”면서 “전 경우회 회장 구재태는 ‘국회개혁범국민연합’의 운영 등에 관련한 비용으로 약 16억4천만원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위 단체의 설립과 활동에는 국정원도 개입하였다”면서 “위 단체는 국회선진화법 폐기를 요구하는 시위, 광고, 서명운동 등의 활동을 했다. 위 단체는 국회 개혁을 명목으로 당시 정부·여당에 대한 일방적 지지활동을 수행하였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당시 국회에는 정부ㆍ여당이 발의한 노동개혁법, 경제활성화법, 테러방지법, 북한인권법 등 쟁점 법안이 계류 중이었다”면서 “국회개혁범국민연합은 2015년 10월 당시 야당 때문에 국정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며 ‘국회선진화법 폐지’ 및 ‘국회의원 정원 축소’ 등을 요구하는 신문광고를 내고 관련 집회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었다. 2016년 8월 31일에는 1000만명 서명을 모았다며 국회개혁 청원서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있던 청와대에 제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이어 “경우회는 정치활동을 사업으로 할 수 없다. 그런데 국회개혁범국민연합의 활동은 친정부 정치활동이었다. 그러므로 위 단체들의 활동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경우회의 돈을 정해진 용도 외로 사용하는 것으로서 횡령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리고 위와 같이 횡령한 자금의 일부가 속칭 룸살롱협회라고 불리우는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장인 오**이 대표로 있는 유권자시민행동에 흘러들어갔다”면서 “국회개혁범국민연합에는 ‘유권자시민행동’,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등이 가입했다. 유권자시민행동, 직능경제인연합회,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은 모두 오**이 대표로 있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구재태는 ‘국회개혁 1000만 시민 서명운동’을 진행하면서 시민단체 ‘유권자시민행동’ 에 4억원을 지불하였다”면서 “유권자시민행동은 오**이 대표로 있는 곳이다. 유권자시민행동의 주소지는 서울 마포구 마포대로92 공덕해링턴 스퀘어빌딩 7층으로 돼 있었다. 경우회와 같은 건물 같은 층이었다”고 설명했다.

 

단체들은 계속해서 “현재 경우회 전 회장인 구재태는 구속되었지만 경우회의 자금의 횡령에 관련된 경우회의 임원들과 오**에 대한 검찰의 조사는 너무나 미흡하다”면서 “경우회는 구재태가 횡령한 경우회의 재산을 환수하여야 할 의무가 있다. 경우회는 구재태와 구재태의 횡령에 가담한 자들을 상대로 가압류, 민사소송, 형사고소 등의 법적조치를 통하여 경우회의 재산을 환수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이 같이 촉구한 후 “적폐청산의 제1보는 검찰개혁이고 경찰의 독자적인 수사권”이라면서 “그런데 경우회가 이러한 염원에 재를 뿌리고 있다. 경우회는 구재태 부역 세력을 몰아내고 경우회 재산을 환수하는 등 내부개혁을 통하여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여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