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억대 고소득 어업인 2천348 어가로 늘어

김 수출 호조 힘입어 전체 어가의 13%…2016년보다 10% 증가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3/14 [14:41]

전남 억대 고소득 어업인 2천348 어가로 늘어

김 수출 호조 힘입어 전체 어가의 13%…2016년보다 10% 증가

윤진성 | 입력 : 2018/03/14 [14:41]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이상 기후변화 등 어려운 대외 여건에서도 지난해 전남지역 1억 이상 고소득 어업인이 2천348어가로 2016년(2천130어가)보다 10%(218어가)가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남 전체 1만 8천601어가의 13%를 차지하는 규모다. 전남지역 수산물 생산량 증가와 김 수출 호조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이 1천429어가로 고소득 어업인의 61%를 차지했다. 2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739어가(31%), 5억 원 이상도 180어가로 전체 8%를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전복, 굴 등 패류양식이 768어가(33%)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김, 미역 등 해조류 양식 616어가(26%), 어선어업 298어가(13%), 가공유통 분야 293어가(13%), 어류양식 233어가(10%), 내수면 양식 81어가(4%) 등의 순이었다.

특히 해조류 양식시설 면적 확대와 성장에 적합한 환경 여건 등으로 해조류양식이 큰 증가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경험과 노하우를 겸비한 50대, 60대 이상이 901어가(38%), 719어가(31%) 순으로 많았으며 40대 이하 젊은 어업인도 624어가(27%)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완도가 603어가(26%)로 가장 많았고, 진도 373어가(16%), 해남 313어가(13%), 여수 276어가(11%) 신안 260어가(11%)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신안은 어선어업과 김 양식 호조로 42어가가 늘어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였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친환경 고부가가치 양식품종 육성과 첨단 양식기술 도입으로 고품질 수산물을 생산하고, 수산물 고차가공 및 유통업 활성화로 수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실효성 있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도 마련해 어가 소득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