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성매매의혹 동영상' 촬영 협박범, 실형 확정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4/12 [15:04]

'이건희 성매매의혹 동영상' 촬영 협박범, 실형 확정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8/04/12 [15:04]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지난 20123월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집단 성매매 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이를 빌미로 삼성 측에 접근해 2차례에 걸쳐 9억 원을 뜯어낸 혐의로 구속된 뒤 재판에 넘겨진 선 모(57) CJ제일제당 부장에게 징역 46개월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

 

대법원 2(주심 권순일 대법관)1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 등 혐의로 기소된 선 모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4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한 것이다.

 

▲ 2016년 뉴스타파가 공개한 영상 갈무리    

 

CJ제일제당 부장으로 근무하던 선 씨는 201112~201365차례에 걸쳐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 회장 자택과 안가로 알려진 논현동 빌라를 출입하는 여성들을 시켜 성매매 동영상을 촬영하고, 이 동영상을 빌미로 2013년 삼성을 협박해 2차례에 걸쳐 9억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았다.

 

이에 1·2심은 불법적으로 동영상을 촬영한 혐의와 이를 빌미로 협박, 돈을 뜯어낸 혐의를 모두 인정, 선 씨에게 징역 46개월을 선고했다.

 

앞서 공범으로 기소된 선 씨 동생 등 4명은 1·2심에서 각각 징역 16개월~4년형을 선고받고 상고를 포기해 이미 형이 확정됐었다. 그러나 선 씨는 범행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2심 재판부는 "성매매 동영상을 계획적으로 촬영하고 두 차례에 걸쳐 피해자를 협박해 돈을 갈취한 점이 인정된다""그런데도 피고인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며 반성의 뜻을 비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제의 영상을 직접 촬영한 중국 국적 여성 김모(31)씨는 1심 징역 8개월이 2심에서 2년 집행유예되며 풀려났다. 범행을 시인·반성하고, 분만을 앞둔 점 등이 고려됐다.

 

한편 이 동영상은 지난 2016721일 독립언론 뉴스타파가 입수, 공개했다. 당시 뉴스타파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촬영된 장소는 이 회장의 자택과 안가, 따라서 뉴스타파는 이 안가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개입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 회장의 불법적 성매매 혐의와 이를 감추려는 그룹차원의 개입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으면서 결국 이 사건은 유야무야 세간의 관심에서 사라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