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단독회담 35분. 한반도 역사 전환점 되나

임두만 | 기사입력 2018/06/12 [12:07]

트럼프-김정은 단독회담 35분. 한반도 역사 전환점 되나

임두만 | 입력 : 2018/06/12 [12:07]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전 지구촌의 이목을 집중시킨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세기의 담판이 1차로 35분 동안 진행된 뒤 종료되었다.

 

2018612일 오전 95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회담장에서 2차대전이 종전된 1945년 이후 최초로 성조기와 인공기를 배경으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조우한 뒤 벌어진 일이다.

 

▲ 성조기와 인공기를 배경으로 만난 양국 정상이 악수를 하고 있다. AP통신 중계회면 갈무리     © 임두만

 

그리고 이 35분의 만남이 끝난 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회담이)매우, 매우 좋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기의 담판을 마치고 나와 자신과 김 위원장의 관계에 대헤 "훌륭한 관계(excellent relationship)"라면서 이번 회담을 통해 김 위원장과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 함께 협력해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회담 시작 전 모두발언을 통해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 언론에 공개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모습...,MBC 중계회면 갈무리     © 임두만

 

이날 양 정상의 단독회담은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끝났다. 따라서 곧바로 두 정상은 참모들이 함께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확대회담에는 미국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했다. 북측에서는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과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함께 협력해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