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포괄적이고 큰 뜻 담긴 공동합의문 서명

임두만 | 기사입력 2018/06/12 [15:35]

김정은·트럼프, 포괄적이고 큰 뜻 담긴 공동합의문 서명

임두만 | 입력 : 2018/06/12 [15:35]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6.12 세기의 핵담판에 나섰던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그리고 이 서명식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 내용에 대해 "양측이 굉장히 만족할 만한 결과"라면서 "합의문은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라고 말했다.

 

▲ 서명식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방송 중계회면 갈무리     © 임두만

 

그는 이날 "우리는 오늘 굉장히 포괄적인 내용을 담은 문서에 서명을 한다"며 "2시간 뒤 기자회견을 통해서 여러분은 모든 것을 더 자세히 알게 될 것이지만 이 문서에 서명을 할 수 있게 돼서 굉장히 영광"이라고 말한 뒤 "과거와는 크게 다른 상황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오늘 회담은 그 누구의 기대, 또는 예측 이상이었다"면서 "문제 해결의 시작이라고 본다"는 말로 추후 회담이 계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그리고는 "김 위원장과 저는 굉장히 특별한 관계를 형성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늘 큰 문제를 함께 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트럼프는 "이 과정에서 양측에서 많은 노력이 있었고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필두로 한 양측 실무진 그리고 북한의 카운터파트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는 앞으로 향후 미래에 과거와는 굉장히 다른 그런 상황을 여러분은 보게 되실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을 워싱턴으로 초정하겠다는 의사도 표시했다.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햇다.

 

한편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걷고(거두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됐다""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날 양 정상이 합의문 서명식에서 한 발언 전문이다.

 

합의문 서명식 양 정상의 발언 전문.

 

트럼프=우리는 굉장히 중요한 문서에 서명할 것이다. 합의문은 포괄적 내용을 담고있다. 합의에 이어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게 될 것이다. 우리는 230(현지시간)에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2시간이 좀 안될 것 같다. 그리고 김 위원장과 저를 대신해서 합의문이 전달될 예정이다. 합의문에 서명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김정은=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과거를 벗어나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됐다. 세계는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에 사의를 보낸다.

 

트럼프=프로세스를 굉장히 빠르게 시작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리면 다 보실수 있을 것이다. 서명하고 있는 성명문은 포괄적이고 양국 모두에게 놀랄만한 내용이다. 많은 준비가 들어간 작업이다. 양측 모두, 폼페이오 국무장관, 그리고 북한측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감사하다. 조금 뒤 뵙겠다. 오늘 일어난일 굉장히 자부심 느낀다. 북한,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다. 이전과는 다른 상황이 될 것이다. 우리 둘다 뭔가 하고 싶다. 특별한 유대관계 맺을수 있었다. 사람들이 기뻐할 것이다. 세계의 위험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김 위원장에게 감사드린다. 집중을 해야 하는 힘든 시간이었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 기대했던 것 보다 좋은 결과다. 어떤 예측보다도 좋은 결과다. 함께해 영광이다. 김 위원장은 워싱턴(백악관)으로 오시라.

 

▲ 서명식이 끝난 뒤 양 정상은 다시 양국 국기가 세워진 최초의 만남 자리로 와서 합의문 이행을 다짐했다. 양 정상이 서로 사명한 합의문을 옆구리에 끼고 있다.     © 임두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