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슬픈 전설 어린 전곡 ‘재인폭포’를 아십니까?

조준형 기자 | 기사입력 2018/07/09 [18:47]

[포토] 슬픈 전설 어린 전곡 ‘재인폭포’를 아십니까?

조준형 기자 | 입력 : 2018/07/09 [18:47]

장마철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풍경도 즐길 수 있다. 그 중 하나가 평소에는 마른 물줄기 때문에 제대로 그 모습을 살펴 볼 수 없었던 재인폭포의 자태다.

 

한탄강 서쪽 상류인 지장봉(877m)이 원류인 재인 폭포는 며칠간 비가 계속되면서 풍부한 수량 덕에 높이가 18m에 달하는 그 웅장한 자태를 제대로 자랑하고 있다.

 

 

▲  사진 = 조준형 기자

 

 

재인폭포가 이즈음 우리들에게 자연의 아름다움을 선사하고 있지만 그 이름 속에는 슬픈 전설이 깃들어 있다.

 

옛날 이 동네 못된 원님이 줄타기 잘하는 재인의 아내를 탐하면서 재인으로 하여금 이 폭포에서 줄을 타게 하여 죽게 하고 아내를 차지하려 하자 그는 자결하고 말았다는 것이다. 그 후, 사람들은 재인의 한이 서린 이 폭포를 재인폭포라 불렀다는 전설이 전해지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