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have a dream' 마틴 루터 킹 Jr. 막내딸 '서울시 명예시민'된다

인종차별 철폐, 비폭력실천 운동, 다문화, 젠더 등 ‘평화’, ‘갈등 줄이기’ 화두 환담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9/03/04 [11:10]

'I have a dream' 마틴 루터 킹 Jr. 막내딸 '서울시 명예시민'된다

인종차별 철폐, 비폭력실천 운동, 다문화, 젠더 등 ‘평화’, ‘갈등 줄이기’ 화두 환담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9/03/04 [11:10]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I have a dream’연설로 널리 알리진 노벨 평화상 수상(1964)자인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막내딸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마틴 루터 킹 Jr.의 정신을 이어 설립된 킹 센터(The King Center) 대표인 버니스 알베르틴 킹(Bernice Albertine King, 이하 ‘버니스 킹’) 박사다. 비폭력 평화 정신을 알리는 ‘비폭력365(Nonviolence365)’캠페인을 활발히 펼치며 국제평화 유지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버니스 킹 박사는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자녀 2남 2녀 중 막내딸로, 변호사 출신이다.


킹 센터(The King Center, The Martin Luther King, Jr. Center for Nonviolent Social Change)는 마틴 루터 킹 Jr. 목사가 1968년 백인우월주의자의 총에 암살당한 이후 인종차별 철폐와 여권 신장 운동에 앞장선 목사의 아내 코레타 스콧 킹 여사가 설립했다. 버니스 킹 박사는 '12년부터 대표로 재임 중이다.

 

서울시는 4일(월) 오전 9시 시장집무실에서 박원순 시장이 버니스 킹 박사에게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버니스 킹 박사가 아시아의 도시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주일(2.27.~3.6.) 간 우리나라에 머무른다.

 

수여식에 앞서 박원순 시장은 버니스 킹 박사와 시민인권 운동가이자 변호사 출신이라는 공통분모를 바탕으로 인종차별 철폐, 비폭력실천 운동, 다문화, 젠더, 세대 등 다양한 사회 갈등을 줄이기 위한 방안과 평화에 대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버니스 킹 박사는 17세였던 1980년 UN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연설을 하면서 일찍이 인권운동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설득력 있는 연설 전달력은 아버지의 재능을 물려받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 '14년과 '16년 미국 미주리 주와 미네소타 주에서 백인 경찰이 무장하지 않은 흑인 청년을 총격해 사망한 사건이 각각 발생한 후 이 지역 청소년, 교육자, 전과자 등에게 비폭력365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지역의 화합을 도모하기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전쟁을 지지하는 만큼이나 효율적으로 준비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는 말을 인용하며 “인종 간 갈등 등 사회문제를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버니스 킹 박사의 행보에 공감한다. 일상에서 마주하는 혐오 표현과 다양한 사회갈등으로부터의 평화는 우리 시대 전 세계의 최우선 과제”라며 𔄛.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부는 이 시기에 서울을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서울시 명예시민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