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미세먼지 감축 속도 높인다

「2024 종합대책 재수립」, 미세먼지(PM2.5) 18㎍/㎥ 목표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09:21]

인천시 미세먼지 감축 속도 높인다

「2024 종합대책 재수립」, 미세먼지(PM2.5) 18㎍/㎥ 목표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05/15 [09:21]

▲     © 임병진 기자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심각해진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시민들이 일상을 보낼 수 있도록 미세먼지 감축에 속도를 낸다.

시는 연평균 미세먼지(PM2.5) 저감 목표를 기존 2024년 20㎍/㎥까지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2021년에 조기 달성하고, 2024년까지 18㎍/㎥까지 저감할 계획이다.

올해는 기 수립된 「2020 미세먼지 종합대책」에 따라 ▲발전ㆍ산업부문 ▲수송 ▲도로청소 ▲도시녹화 ▲측정 ▲민감 계층 지원 ▲국 내․외 협력의 7개 부문에 대한 전략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21개소에 한정된 고정식 대기측정망을 보완하고 오염 확산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국가 과학기술 정보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버스노선 연계 대기오염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시민생활공간에서 공기질을 측정·예측하는 시스템을 강화한다.

대기오염 측정 모듈과 수집 장비를 시내버스 10대에 설치하여 버스노선 구석구석의 대기오염을 실시간 모니터링 함과 동시에 슈퍼컴을 이용한 확산 모델을 개발하여 시민 보호 방안에 적용하고 향후 대부분의 버스 노선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노후 차량에 대한 저공해 사업 1,200억원, 취약계층 마스크 보급 40억원, 수소차 보급 32억, 전기택시 3억5천 등 미세먼지 추경 사업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며, 클린도로 1개소와 친환경 청소 차량 구입을 위해 21억원을 국비 지원 없이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4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올해 새롭게 보완하여 수립할 계획으로, 종합계획에는 분야별 저감 사업 확대와 미세먼지 농도가 높고 취약계층이 많은 지역 2~3곳을 집중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와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