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여론, 민주 39.7% vs 한국 22.4%...양당 격차 17%대

민주당 중도층 흡수, 자유한국당 보수층 결집에 따른 정의당도 진보결집 소폭 상승 9.2%로 3위,

임두만 | 기사입력 2019/06/24 [12:43]

6월여론, 민주 39.7% vs 한국 22.4%...양당 격차 17%대

민주당 중도층 흡수, 자유한국당 보수층 결집에 따른 정의당도 진보결집 소폭 상승 9.2%로 3위,

임두만 | 입력 : 2019/06/24 [12:43]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국회가 2개월 째 공전되고, 여야의 대결이 장외에서 치열한 가운데 민주, 한국 양당이 지지층을 결집시키며 무당층 분포가 약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도표출처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 임두만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이하 한사연)23일 발표한 6월 정례조사에서 나온 것이다. 한사연은 23지난 621일과 22, 이틀 동안 전국 유권자 1,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6월 정례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39.7%로 지지도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어 국회 복귀를 거부 하며 대여투쟁을 이어나가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지난 5월에 비해 소폭 상승(+1.8%p)22.4%를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를 다소 줄여 나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 조사결과를 보면 이작 양당의 격차는 17%대로서 상당한 격차다.

 

이날 발표된 한사연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양당의 뒤를 이어 정의당 또한 진보층 결집현상을 보이며 지난 5월 조사에 비해 소폭 상승(+0.9%p)9.2%로 나타나 3위를 기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으로 보수층 결집현상이 일어난 때문인지 바른미래당은 소폭 하락(-0.9%p)4.6%로 지지도 4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따라서 이 같은 정당별 지지층 결집현상이 벌어지면서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은 18.0%3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별로 60대 이상, 권역별로는 서울과 경기/인천지역을 제외한 모든 계층에서 무당층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한사연은 이 같은 여론동향에 대해 민주당은 20(+9.4%p), 대구/경북(+8.8%p)과 부산/울산/경남(+5.1%p), 블루칼라(+5.9%p)와 화이트칼라(+5.7%p)계층에서 지지도가 상승했다면서 특히, 중도층(+7.3%p)에서 지지도가 다소 큰 폭으로 상승, 자유한국당의 대여대정부 강경투쟁에 실망한 중도층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분석결과를 내놨다.

 

이어 반면, 자유한국당은 50(+6.9%p)30(+4.4%p), 대전/충청/세종(+8.0%p)과 부산/울산/경남(+4.7%p), 가정주부(+11.9%p), 보수층(+5.0%p)에서 지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 현재 주요 정당의 지지기반이 어디인지 짐작할 수 있게 했다.

 

이번 6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621일과 22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무선79.6%, 유선20.4%)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8.4%(유선전화면접 5.4%, 무선전화면접 9.8%).

2019
5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