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의원, "10년 공공임대, 수서역세권 개발 강력 촉구"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15:53]

전현희 의원, "10년 공공임대, 수서역세권 개발 강력 촉구"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06/24 [15:53]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남(을) 전현희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21일,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과 면담을 갖고 관내 주거복지 지역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전현희 의원은 이날 면담자리에서“10년공공임대제도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도입되었지만 오늘날 세곡동 등 일부지역 입주민들은 시세 폭등에 따른 과도한 분양가로 인하여 주거불안에 처해있다”고 지적하며, 내 집 마련의 꿈을 가지고 입주한 서민들을 위해 정부가 책임감을 갖고 합리적인 대책을 고민해줄 것을 박선호 차관에게 촉구했다.

아울러 “수서역세권에 도서관, 문화체육시설 등 주민을 위한 편의시설이 설립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하며, 1가구 1주택 실거주자 등 투기세력으로 볼 수 없는 선의의 피해자를 최소화하기 위한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이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의원님의 발언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말씀하신 내용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며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