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회 의원들 왜 이러나... 김서현 ‘음주 회의에 음주 운전’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9/07/13 [16:10]

고양시의회 의원들 왜 이러나... 김서현 ‘음주 회의에 음주 운전’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9/07/13 [16:10]

 

  고양시의회 김서현 시의원 자료사진



고양시의회 의원들의 잇단 탈선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번에는 고양시의회 김서현 의원이 시의회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시정 질의를 했는가 하면 음주운전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서현 의원은 지난 10일 오전 10시부터 열린 고양시의회 제232회(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이날 낮 본회의 참석 도중 ‘술 냄새가 난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임의 동행해 지구대로 가서 음주 측정을 받았다.


김 의원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5%로 나타났다.


문제는 김 의원이 이날 본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자신의 차량을 직접 운전하지 않얐느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음주 문제가 불거졌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택시를 이용했다면서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했으나 CCTV 확인결과 직접 운전한 사실이 드러났다.


실제 경찰의 CCTV 분석결과 김 의원이 차량에서 내리고 타는 모습이 확인된 시각은 각각 10일 오전 9시33분과 오전 9시38분이었다.

다만 자택에서 자신이 직접 운전해서 출발할 때와는 달리 고양시의회에 도착했을 때는 동승자였던 김 의원의 지인이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찰의 수사가 더 필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 경찰은 지난 11일 고양시의회에 김서현 의원의 음주운전 사실과 함께 수사를 개시한다는 사실을 팩스로 보내왔다.
 
경찰 수사는 당사자인 김 의원이 12일 현재 ‘일산테크노벨리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이라는 명분으로 미국 뉴욕과 워싱턴 등을 둘러보는 7박 9일간의 해외 연수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귀국 후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고양시의회 시의원들의 음주운전 적발은 올해 들어 벌써 3번째다. 앞으로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고양시민들의 주장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일부 사회단체는 김서현 의원의 제명및 처벌을 주장하며 시위를 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