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시의회·시민연대, 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에 머리 맞대

윤진성 | 기사입력 2019/07/19 [10:52]

광주시·시의회·시민연대, 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에 머리 맞대

윤진성 | 입력 : 2019/07/19 [10:52]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사회가 머리를 맞댔다.

광주광역시와 시의회, 亞문화중심도시 정상화 시민연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 지원포럼, 광주전남연구원은 18일 시청에서 간담회를 열고 조성사업 실효성을 높이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활성화하기 위해 협의체를 구성키로 했다.

이 자리는 조성사업 현안 등을 논의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 등을 위해 중앙정부와 국회 등에 지역의 목소리를 함께 전달하는 등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박향 시 문화관광체육실장과 문병재 문화도시정책관, 김학실 시의회 교육문화위원장, 허달용 시민연대 상임공동대표와 이기훈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상임이사, 지형원 지원포럼 회장과 임종수 사무국장, 김기곤 광주전남연구원 사회환경연구실장이 참석했다.

주요 안건으로는 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문화전당의 국가기관으로 유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유효기간 연장, 2020년도 국비지원 사업 등 조성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광주시-시의회-시민연대-지원포럼 간 협의체 구성방법 등을 논의했다.

특히, 조성사업의 추동력 확보를 위해 협의체 구성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협의체 모임을 정례화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5대 문화권사업 및 문화전당 활성화, 민간투자유치, 조성사업 제도개선 등 제반사항을 논의해 가기로 했다.

박향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를 만들어 가는데 당면한 여러 현안과제 등에 대해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소통하며 가시적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회의 결과를 중앙부처와 국회 등에 전달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포함한 조성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고 활성화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