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뇌물수수로 불구속 기소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7/22 [17:22]

檢,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뇌물수수로 불구속 기소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07/22 [17:22]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검찰이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수사를 받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22일 검찰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자녀가 KT에 부정채용된 것을 뇌물로 보고 김 의원을 뇌물수수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것이다.

▲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당시 자유한국당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인터넷언론인연대

 

이날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을 남부지검은 “KT가 김성태 의원의 자녀를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하여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되어, 김성태 의원은 뇌물수수로, 이석채 KT 전 회장은 뇌물공여로 각 불구속 기소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와 관련 시민단체들에 의해 고발된 김성태 의원의 업무방해 및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에 대하여는 인정할 증거가 없어 불기소처분 하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검찰의 한 관계자는 "취업기회의 제공도 뇌물로 볼 수 있다"면서 "김 의원이 딸과 경제적 이해관계를 같이 하기 때문에, 3자가 아닌 김 의원이 직접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김 의원을 뇌물수수로 본 상황은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활동이다. 즉 당시 현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환노위 간사를 맡고 있던 김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KT 이석채 전 회장 증인채택을 무산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등 KT의 이익을 위해 활동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검찰 관계자는 "이 전 회장은 여러 가지 점에서 김 의원이 노력해준 것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딸을 취업시켜줘야 한다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 딸은 20114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됐고, 1년 뒤 KT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통해 KT에 입사했다.

 

하지만 지난 해 12월 김 의원 딸의 부정입사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김 의원은 부정이 없었으며 자신의 딸은 정당하게 채용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같은 김 의원의 주장에 민중당, KT새노조,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은 김 의원이 입사에 부당하게 관여했다며 고발했다.

 

결국 지난 1월 검찰 수사가 시작되었으며 검찰의 사건 수사 과정에서 김 의원 딸의 입사서류가 마감 이후에 도착했다는 등의 부정의혹을 밝혀냈다.

 

검찰 조사 결과 김 의원 딸은 당시 KT 채용에 처음부터 지원한 것이 아니라 중도에 합류했으며, 당시는 서류전형과 적성검사가 모두 끝난 시점이었던 것으로 검찰은 밝혀냈다.

즉 이미 채용절차가 진행 중일 때 합류한 것도 모자라 온라인 인성검사에서 불합격 대상으로 분류됐음에도 다음 전형으로 넘어가 면접을 본 것으로 검찰수사결과 나타났다.

 

한편 서울 남부지검은 이날 자유한국당 권성동, 염동열 의원과, 정문헌 전 의원 등의 뇌물수수  사건은 불기소 처분했다. 즉 검찰은 이들이 자유한국당 노모씨와 공모하여, 최흥집 강원랜드 전 사장으로부터 2014년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금품을 받았다는 사건에 대해 피의자들이 정치자금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하였다고 볼만한 자료가 없어 혐의없음 처분을 하였다고 밝힌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