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폐지 줍는 어르신에게 ‘희망을 담은 안전손수레’ 전달

안전 브레이크 장착된 알루미늄 손수레 46대 제작‧보급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9/08/14 [08:57]

고양시, 폐지 줍는 어르신에게 ‘희망을 담은 안전손수레’ 전달

안전 브레이크 장착된 알루미늄 손수레 46대 제작‧보급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9/08/14 [08:57]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12일 관내 폐지 줍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희망을 담은 안전손수레’ 46대를 전달했다.

 

이번 손수레 지원사업은 평소 이재준 고양시장이 위험천만하게 폐지 수거 작업을 하는 어르신들을 보고, 이들에 대한 안전대책을 시 차원에서 같이 고민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추경예산을 편성해 마련됐다. 이에 제동장치를 장착해 안전적인 측면을 고려하고 알루미늄 재질을 사용해 무게를 최소화한 맞춤형 손수레 제품을 제작·보급하게 됐다.

 

이재준 시장은 “어르신들이 폐지를 수거하지 않고도 넉넉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해드리는 것이 시장의 책무지만 현실적으로 많은 제약과 어려움이 있어 그렇게 못해드리는 점에 대해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6월, 2회에 걸쳐 폐지 줍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했으며 야광조끼, 모자, 쿨토시, 코팅장갑 등을 제공했다. 8월부터는 각 동 직능단체 등과 연계해 추가로 사업 대상자를 발굴하고 있으며 폐지 줍는 어르신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