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수천억 원대 배임(?) 혐의 A국장 명퇴 수용 논란

김승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8/24 [10:33]

고양시 수천억 원대 배임(?) 혐의 A국장 명퇴 수용 논란

김승호 기자 | 입력 : 2019/08/24 [10:33]

 

▲ 요진 일산 와이시티 자료사진    



고양시가 허가한 개발사업 가운데 가장 큰 문제점을 안고 있다는 일산 백석동 와이시티(Y-City) 학교부지 특혜의혹과 관련해 논란의 복판에 서 있던 A국장의 명예퇴직을 수용하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요진개발에 수천억 원 대의 경제적 이익을 주려했던 A국장을 제대로 된 감사한번 실시하지 않고 명예퇴직 신청을 수용했다는 이유에서다.

시민단체인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의 고철용 본부장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이재준 시장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고철용 본부장은 “얼마전 A국장은 자신의 책임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출입기자들로 부터 성토를 당하며 망신을 당한 후 ‘이재준 시장과 코드가 안맞고 공무원간에 계파가 있어 일을 못하겠다’고 이재준 시장에게 직격탄을 날렸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A국장은 업무빌딩 가액이 2,500억원 인데 약 1,300억원으로 축소 확인소를 진행한 1,000억원의 배임죄 의혹에 대해서는 ‘B구청장이 1,300억원의 확인소 진행의 당사자다’고 하며, 1000억원 배임 행위의 출발점은 B구청장이라는 폭탄선언을 하며 명퇴를 신청한바 있다. 또한 B구청장은 ‘최성 전시장 등에 의해서 지시받고 확인의 소를 진행했다’고 폭로전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이 같이 고양시장과 공무원 사회에 엄청난 충격파를 던진 A국장의 일련의 행위에 대해 고양시 공무원 사회는 A국장을 순조롭게 명퇴시켜서는 안 된다는 분위기고 제대로 된 감사를 실시해야 하나 겁이 많은 이 시장은 A국장의 눈치를 살피며 A국장의 잘못된 비리행정에 대해 호통 한번 못 친 것으로 전해지며 사실상 핫바지 시장에 각인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본부장은 “현재 A국장이 받고 있는 요진 관련 배임 혐의는 ▲고양시가 제기할 필요가 없는 기부채납의무존재 확인소를 제기해 혈세를 낭비한 점 ▲고양시가 요진으로부터 받아야 할 백석동 1237-2번지 6453㎡에 건축할 업무용빌딩 건축비(1만8388㎡=×1375만원) 약 2500억원 중 약 1000억 원을 청구하지 않은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그는 “이재준 고양시장은 수천억 원대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A국장을 제대로 된 감사 한번 없이 놔주며 요진게이트에 빨려 들어왔다”며 “현재 고양시민 사회에서는 핫바지 이재준 고양시장에 대한 퇴진설이 솔솔 불을 지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도대체 아무리 준비 안 된 시장이라지만 이렇게까지 한심할 수 있는지 도대체 알수가 없다”며 “수천억 원 대 배임혐의를 받고 있는 공무원을 감사한 번 안하고 명퇴를 수용한다는 것은 앞으로 요진게이트에 대해서 이재준 시장 본인이 책임지겠다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따라서 앞으로 약1,700억 원대의 고양시민 부지와 업무빌딩 가액 2,500억원 등 기부채납을 찾아오기 위해서 고양시장이 되었던 요진게이트 관련자가 되었던 모두 형사처벌을 시키고 고양시민부지 1,700억원, 업무빌딩 건축비 약 2,500억원을 반드시 찾아오기 위해서 오늘 이 순간부터 결사 항전에 나설 것을 고양시민들과 국민들 앞에 약속드린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한편 A국장의 명예퇴직은 수사기관으로부터 현재 고소·고발된 사건이 없어 ‘이상 없다’는 통보를 받은 상태이며 고양시 감사담당관의 이상 없음 통보만 완료되면 명퇴 신청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