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국정원 '프락치' 폭로에 반발 "국정원 해체하라"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9/04 [12:34]

시민사회, 국정원 '프락치' 폭로에 반발 "국정원 해체하라"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09/04 [12:34]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국가장보원 프락치 폭로사건이 국가정보원 해체와 새로운 정보기구를 창설해야 한다는 목소리로 옮겨가고 있다
. 이는 국정원에 매수되어 5년 전부터 프락치 공작, 민간인 사찰 활동을 해왔다는 프락치 '김대표'의 최근 폭로가 기폭제가 되었다.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는 서울민중행동추진위원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이석기의원피해자서울구명위원회, 6.15서울본부 등 서울지역 사회단체들이 모여 '국정원의 프락치 공작 및 민간인 사찰 규탄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을 가졌다.

▲ 지난 2일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정원 해체와 이석기 석방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 : 해외교민단톡방 갈무리


그리고 이들은 이 회견에서 "문재인 정부는 즉시 국가정보원을 해체하고 민주주의와 헌법가치를 존중하는 새로운 정보기구를 창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이번 사건에 관련된 국정원 직원들, 보고계통에 있는 자들과 업무지시자들, 업무협력을 한 경찰 모두를 샅샅이 조사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이번 사건에 연루된 국정원 경기지부 공안2팀이 6년전 '이석기 내란음모사건'을 기획한 팀이라며 당시 이석기 사건 수사과정의 의혹도 함께 밝히고 피해자들도 구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나아가 "지역내 사찰 피해자들의 실태를 파악하여 법적 대응을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정원의 불법행위를 응징하고 조직을 해체하는 운동에 나설 것"이라며 국정원 조직해체와 새로운 정보기구 설치를 요구했다.

 

한편 이들은 김대표의 폭로를 근거로 국정원이 '김대표'를 돈으로 매수한 후 불법적인 도·감청은 물론 사찰 대상자들을 함정에 빠뜨릴 목적으로 유도공작을 하라는 지시까지 했다심지어 국민세금이 분명한 활동비로 성접대업소를 수시로 출입했다는 사실까지 폭로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과 서훈 국정원장의 개혁의지를 믿고 국정원 개혁을 기다린 것에 대한 커다란 배신"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더구나 '김대표'가 암투병중인 선배의 병문안을 가장해 사찰을 시도한 때문에 더욱 분노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서울본부 간부는
"국정원은 정권이 바뀌어도 진보운동·노동운동 하던 사람들을 간첩으로 조작하고 빨갱이 소동을 일으켜 수많은 국민들을 겁박해 왔으며, 그 과정에서 불법감시와 미행·사찰 등 반인륜·반인권적 범죄행위를 계속 해 왔다"고 주장하고 "국정원을 그대로 두고 새로운 대한민국은 불가능하다"면서 국정원 해체를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