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기부 불법유출 의혹 주광덕 의원, 교원단체에서도 고발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4 [13:37]

생기부 불법유출 의혹 주광덕 의원, 교원단체에서도 고발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9/09/04 [13:37]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의 딸이 내신 1등급이 아니라 6~7등급이며 영어실력도 하위등급"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신의 딸이 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 단국대 의대에서 인턴쉽을 하며 의학논문 1저자로 등재된데 대해 저희 아이가 영어가 조금 잘하는 편이다. 그래서 그 실험에 참석하고 난 뒤에 연구 성과, 실험 성과를 영어로 정리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 그래서 담당 교수가 1저자로 올린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곧바로 이에 대한 자유한국당 측 비난이 나왔다. 인사청문위원인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국회 예결위 질의와 자유한국당 반박 기자회견에서 영어 작문, 영어 독해. 상당히 하위 등급이다. 대부분 다 6등급, 7등급, 8등급 다 이하다라고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에 기재된 내용들을 공개한 것이다.

▲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주광덕 페이스북 대표 이미지


그런데 이 같은 주 의원의 행위가 실정법에 금지된 내용을 발설한 것으로서 당사자는 물론 정치권과 교원단체까지 비난하며 주 의원을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우선 4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담을 한 정의당 박원석 의원과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이 이 문제를 짚었다. 이날 박 의원은 이 발언에 대해 예결위원회 들어가서 면책 특권 뒤에 숨어서 공개가 금지돼 있는 개인의 생활 기록부 성적표를 까는 비열한 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조 후보자의 해명을 비난하기 위해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서 얘기해야 되는 것이, 지금 국회에서 인사 청문위원인 검증위원이 도대체 해야 될 일이냐?”고 힐난한 것이다.

그러면서 "본
인도 면책 특권 뒤에 숨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으니까 자유한국당 기자 간담회 석상에서가 아니라 예결위 회의에서 그걸 공개한 거 아니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의 반대편에 있는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도 주광덕 의원의 그 부분은 대단히 문제가 있고 대단히 잘못됐다고 동의했다.

그리고는 "당
사자인 조국 후보자 딸 조 씨가 고소를 했으므로 주광덕 의원은 면책 특권 뒤에 숨어서 처벌을 받지 않을는지 모르겠지만 그 원 정보를 주광덕 의원에게 제보했다는 그 제보자의 제보 경위에 대해서는 어쨌든 이게 형사적으로 가려져야 되고 경우에 따라서 처벌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4, 교원단체인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주 의원을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이 모임 관계자는 "생활기록부는 본인만 열람할 수 있는데 주 의원이 어떻게 이를 입수했는지 그 경위가 궁금하며, 더구나 민감 정보를 공표한 것은 더 심각한 범죄 행위"라며 "학생을 지켜야 하는 교사 입장에서 생기부를 빼내 발표한 주 의원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한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모임 정성식 회장은 "가족정보와 성적정보 등 민감한 정보가 다 들어가 있는 생기부는 조 후보자 딸은 물론 나경원 의원 딸 것도 공개되면 안 되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교육용으로 만든 생기부 내용이 정쟁용으로 사용되는 것에 대해 교사들이 많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한 뒤 이날 오후 5시쯤 주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들 단체 외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교조)도 이날 오전 대책회의를 갖고 생기부가 정쟁의 도구로 활용되는 것에 대해 강력 대처하기로 했다.

 

전교조의 정현진 대변인은 "학교생활 전반의 교육활동이 들어간 특정 학생의 생기부를 정쟁의 도구로 쓰는 것이야말로 교사와 학생에 대한 교육권 침해"라면서 "생기부 유출과 활용 관련자에 대해 엄중히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공식 입장문을 낼 예정이다.

기가막혀서 19/09/04 [13:48] 수정 삭제  
  특목고, 외고등에서 6등급이면, 서울대는 못가도 연고대는 충분히 갈 수 있는 성적이고, 외국에서 살다온 친구가 영어를 못한다고 하는게 말이 되는것인지?
개인정보유출갑 주 19/09/04 [14:23] 수정 삭제  
  저성적으로 겨우 고려대를 가다니 얼마든지 더 좋은데 갈수 있는 성적인데.. 저런 주작쟁이가다닌 학교라니
akdngkf 19/09/04 [14:24] 수정 삭제  
  버러지 ~~~~버러지~~~~이런 버러지같은 ~~~~~인간이 또있을까 어떻게 인간의 탈을쓰고 한사람을 이렇게 짓밟을수있을까 아마 ~~~이 페기물같은 인간은 아베~~~조~~~ㅅ에 맞아서 주게될거야 자기 새끼는 평생3~$~%대까지 ~~개~~~`버러지처럼 살아가게될거다 네가 그래라고 천지신명에게 매일 기도할끼다 병원 페기물같은 놈
주광덕 체포 19/09/04 [14:26] 수정 삭제  
  유럽이나 미국 같으면 저 썩은 머리 가진 주광덕 현장 체포된다. 정말 인간이길 포기했네.
맹모 19/09/04 [14:30] 수정 삭제  
  보다보다 이런 정신썩은 사람 처음본다...정말 불법도 막장으로 가고 있고 자신은 얼마나 떳떳한가????벼랑끝에서 발악하는 썩어빠진 사람이다.이런 사람이 국회의원이라니....!!!세금이 너무 아깝다!!!!
산이 19/09/04 [15:19] 수정 삭제  
  생기부불법유출 주광덕 소환 조사하라
솔솔 19/09/04 [16:56] 수정 삭제  
  양아치 같은 것들. 정말 국민 암유발하는 자항당것들, 그리고 쓰레기 언론사들. 이번 사건은 절때 그냥 넘어가면 안된다. 가짜뉴스 제조한곳 뿌리까지 반드시 캐서 엄벌에 처해야 할께야. 그리고 네이년의 검색어, 댓글조작. 흔적 고스란이 있다. 이도 그냥 넘기면 안될꺼라본다. 조국에 관한 현장온도와 씨레기언론에서 발표한 차이는 참으로 크다. 가짜 여론몰이도 그만 해라.
별나라 19/09/04 [17:08] 수정 삭제  
  제발 국회의원 면책특권 없애자!!!!! 무슨 범죄 집단도 아니고 툭하면 불법을 저지르고 자빠졌어!!!!!!!
mintaduit 19/09/04 [17:59] 수정 삭제  
  산으로가든, 바다로가든, 니들.. 한국당 인간들 이땅에서 사라지는 꼴 꼭 보고싶다.
닌자 19/09/05 [09:06] 수정 삭제  
  조후자와 딸의 의혹을 자한당이 하나하나 자동으로 풀어주네 이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조후보자와 따님 힘~내세요. 파이팅 입니다.
순수 19/09/05 [09:39] 수정 삭제  
  대학도 특별전형이 아니라 일반전형으로 똑같이 시험치고 들어가 영어도 미국인 영문학과 출신도 900넘기 힘들다는 템스도 900넘겨....기레기들 이제는 안되니까 자소서 한줄한줄 공개하면서 나라 망한다고 대서특필하고 있다...더 웃긴건 검찰도 자소서 봉사활동 맞는지 압수수색하러 다닌다... 조국 딸이 자소서 하나가 그렇게 중요하나 봐요 참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