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파문 속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4.7%, 큰 폭 하락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월별 정례조사...7월 대비 6.1%p 하락. 40대 제외 전 연령층 하락, 30대 하락폭 13.9%p

임두만 | 기사입력 2019/09/06 [13:01]

조국 파문 속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4.7%, 큰 폭 하락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월별 정례조사...7월 대비 6.1%p 하락. 40대 제외 전 연령층 하락, 30대 하락폭 13.9%p

임두만 | 입력 : 2019/09/06 [13:01]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비판여론이 높은 가운데도 조 후보자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하겠다는 의지를 굳히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실망을 하고 있음이 여론조사에서 나타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현재 매주 주기적으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 리얼미터 등의 조사수치에서도 나타나지만 월별 여론 동향을 조사 발표하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사에서도 하락폭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 도표출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5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이하 한사연)지난 94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8월 정례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4.7%, 부정평가는 52.4%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한사연은 이는 대통령 임기 시작 후 실시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대통령 국정운영평가 조사(`176~)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온 결과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한사연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과 논란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중도, 보수층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 도표출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이날 한사연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7월 조사와 비교해보면 연령별로 30(-13.9%p),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17.4%p), 직업별로는 자영업(-9.1%p)와 무직/기타(-8.8%p)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0.2%p)과 중도층(-9.7%p)에서 지지도가 가장 크게 하락했다.

 

반면, 연령별로 40(+0.3%p),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6.6%p), 직업별로 학생(+2.1%p)에서는 긍정평가가 다소 상승했다. 이는 조 후보자의 논란이 길어지면서 전통적 문 대통령 지지자가 소폭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현재도 문 대통령을 굳건하게 지지하는 친문세력이 40%대는 넘는 것으로 보여진다. 그리고 이 층은 국정운영 긍정평가(44.7%)층인 40(60.6%)30(50.3%), 호남(76.8%), 서울(52.0%)임이 분명하게 나타난다.

 

반면, 부정평가(52.4%)층 또한 분명하게 뭉치고 있다. 60세 이상(66.1%), 50(59.7%), 대구/경북(71.8%)의 비토가 매우 높으며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96.8%)과 바른미래당(80.2%)지지층은 완전한 비토층이다.

이에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후 법무부장관 임명이 강행될 경우 전체 여론이 어떤 변화를 보일 것인지 주목된다.

 

한편,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는 이번 8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94일 하루동안 유무선 병행(무선79.5%, 유선20.5%)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12.6%(유선전화면접 6.3%, 무선전화면접 16.9%)라고 발표했다.

 

“20198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