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 SK인천석유화학 양해각서 체결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4:23]

인천환경공단 - SK인천석유화학 양해각서 체결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10/14 [14:23]

▲ 인천환경공단 김상길 이사장과 SK인천석유화학 최윤석 생산본부장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환경공단(이사장 김상길)은 14일 본부 대회의실에서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과 '친환경 고효율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실증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

 

공단과 SK인천석유화학은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하여 하·폐수 및 하수처리장 미생물 내에 존재하는 각종 미생물의 분석을 통해 생물학적 하수처리방법의 효율을 개선하는 실증 연구 사업에 적극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실증사업에 적용될 '친환경 고효율 지능형 하·폐수 솔루션'은 SK인천석유화학이 인공지능,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기술 등 최신 기술과 그 동안 축적 된 공정 운영 노하우를 접목하여, 국내 최초로 특허 출원한 기술로 하·폐수 처리시설의  처리효율 향상과 안정 운영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증사업을 진행하는 동안 인천환경공단은 각종 하·폐수 및 미생물 시료와 처리공정 운영관련 정보를 제공하며 SK인천석유화학은 제공받은 시료와 정보의 분석 및 처리효율 개선방안 도출을 담당하게 된다.

 

인천환경공단 김상길 이사장은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지역 기업과의 공동 환경기술개발 노력으로 하수처리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 해결에 필요한 기술 접목의 발판이 될 것이다.”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산·학, 산·산 교류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시설 운영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SK인천석유화학 최윤석 본부장은 “회사가 개발한 친환경 하·폐수 처리 기술을 통해 지역 공공하수처리장이 더 효율적이고 깨끗하게 운영되어 지역 수질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