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군구 자원순환 선진화 및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 공동 추진키로 합의

「인천광역시, 군·구 공동합의문」 체결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8:13]

인천시-군구 자원순환 선진화 및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 공동 추진키로 합의

「인천광역시, 군·구 공동합의문」 체결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10/14 [18:13]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장(시장 박남춘)과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은 14일 오후 5시 중구 월미문화관에서 자원순환 선진화와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하고, “인천광역시, 군·구 공동 합의문”을 체결하였다.

 

이는 인천지역의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2017년 일일 2,280톤에서 2018년 2,797톤으로 517톤이 증가했고, 앞으로도 인구증가, 생활소비 패턴변화, 1회 용품 사용증가 등으로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인천광역시장과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은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고 각 자치단체별 폐기물의 배출·수거·선별·처리 시설 기반을 마련하여 재활용을 극대화하며, 처리의 최적화 등 자원순환 선진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하였다.

 

또한, 수도권매립지는 3-1공구를 끝으로 사용을 종료하고, 폐기물 발생지처리 원칙에 따라 우리시만의 자체매립지 조성 필요성에 공감하며, 직매립 제로화를 통한 친환경 매립지를 함께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인천시는 ‘자원순환 선진화와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해서는 일선 군·구의 역할과 실천이 중요하고, 폐기물 처리기반 마련을 위한 지역사회, 시민들의 수용성 확보가 최우선 과제이기에, 인천시와 10개 군·구 담당국장으로 구성된 ‘자원순환협의회’를 통해 현안과제 해결을 함께 모색하기로 합의 하였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자원순환 선진화 없이는 일류도시가 될 수 없으며, 폐기물 발생량 감축, 분리·수거·선별체계의 개선, 처리시설의 확충 등 친환경 폐기물관리정책으로의 전환은 군·구와 함께 노력하지 않으면 실현될 수 없다.”라며 “오늘 자원순환 선진화 및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시와 10개 군·구 공동 합의문 체결은 아주 뜻깊은 시발점이라 생각하며, 앞으로 인천시와 군·구가 폐기물 관리체계 전반을 개선하는 ‘자원순환 정책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