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극단 선택 추정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01:06]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극단 선택 추정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11/07 [01:06]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막말 및 갑질 논란을 빚었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음을 확인했다.

 

앞서 권 회장은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폭언한 녹취가 공개돼 물의를 일으킨 상태이며 이에 대해 본인은 모두가 자신의 불찰이라며 사과했으나 금투협 회장직의 사의는 밝히지 않았었다.

 

▲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자료사진


이와 관련해 권 회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투자협회 측은 권 회장 사망과 관련 "너무나 비통한 심정"이라는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6일 오후 320경 금투협 브리싱룸에 나온 박준환 홍보팀장은 권용원 회장께서 116일 오전에 돌아가셨다. 사인은 경찰조사 결과 나와야 정확히 알 수 있으며 현재 말씀드릴 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고는 현재 유가족 동의가 없다면서 저희가 낼 수 없는 상황인 것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하고는 “(고인이)가시는 길에는 명예롭게 갈 수 있도록 협조 제발 부탁드린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경찰이 신고를 받고 서울 서초구에 있는 권용운 금융투자협회장 자택에 출동했지만 이미 숨져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유서가 발견됐다는 얘기는 없지만 경찰은 권 회장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최근 권 회장이 운전기사와 부하직원들에 대해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 녹취록이 오면서 갑질 논란이 커지자 모두 저의 불찰입니다라는 사과문을 내고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