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정계은퇴 시사...여권 당혹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17 [16:08]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정계은퇴 시사...여권 당혹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9/11/17 [16:08]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차기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가 점쳐지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살장이 돌연 정계은퇴를 시사했다. 이에 여권에서는 그의 이 같은 시사가 국회의원직 등 완전한 현실정치의 은퇴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 청와대 비서실장 당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임종석 전 실징     ©신문고뉴스

 

임 전 실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연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라는 문장으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이 세간에 이름을 알린 것은 그가 한양대 총학생회장 시절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으로서 당시 대학생이던 임수경 전 의원을 정부의 허기 없이 평양의 통일축전에 파견하면서였다. 따라서 그의 통일운동은 이런 열정에서 시작된 것으로서 그가 다시 통일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밝힌 것은 다시 이 연장선의 일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날 자신의 이 같은 뜻을 밝히면서 자신의 정치입문과 역정도 간략하게 회고했다.

 

그는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되었다고 말한 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회고하고는 그에 대해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고 되돌아 봤다.

 

이어 그 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말해 이 정부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그는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 잡고 있다며 그 꿈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이라고 잘랐다.

 

그런 다음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차기 총선에서 서울 종로출마를 저울질하고 있었으며 당 또한 그를 중요 자원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나 그의 불출마 의사가 발표되자 당 측은 그동안 당에서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상당히 중요한 자원 중 한 명인만큼 만류해야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임 전 실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