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지방재정 개혁 지방세분야 우수사례 '최우수상' 수상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11:03]

계양구, 지방재정 개혁 지방세분야 우수사례 '최우수상' 수상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11/19 [11:03]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시 계양구(구청장 박형우)는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전남 화순군 금호화순리조트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지방재정개혁 지방세분야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발표대회는 전국 자치단체에서 제출된 지방세분야 우수사례 가운데 행정안전부의 1차 서면심사를 통과한 20건의 우수사례가 발표돼 8개 자치단체가 수상하였는데 그중 계양구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계양구는 '총수익스왑(TRS) 연구를 통한 지방세 탈루세원 발굴'이라는 주제로 국내 굴지의 대기업을 상대로 기획 세무조사를 추진하여 계양구가 319억 원을 직접 징수하고, 전국 67개 자치단체에 과세자료를 통보하여 127억 원을 징수하게 함으로써 총 446억 원의 탈루세원을 추징한 사례를 발표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계양구는 다음 달 17일 열리는 지방재정개혁 우수사례 최종 결선에 진출해 1억 5천만 원의 예산 인센티브를 확보함은 물론 5억 원을 받는 대통령상 수상에 도전하게 된다.

 

박형우 계양구청장은 이번 지방재정개혁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수상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우리 구의 창의적인 세무조사 사례가 여러 지자체에 전파돼 탈루 세원발굴에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