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 의장, “개성공단 입주기업 자생력 제고위해 지원할 것!”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9/12/13 [00:37]

한준 의장, “개성공단 입주기업 자생력 제고위해 지원할 것!”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9/12/13 [00:37]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이 지난 10일 개성공단 폐쇄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주기업을 방문하고, 이들 기업이 자생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기업방문은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송한준 의장은 이날 오후 개성공단 입주업체 J사의 파주 생산공장을 찾아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극복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J사는 포장자재 전문업체로 2005년 개성공단에 입주해 생산공장을 가동하던 중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폐쇄돼 경영난을 겪어왔으나, 최근 정부 지원을 받아 대체 생산공장을 구축하면서 재활 의지를 다지게 됐다.


이와 관련, 업체를 함께 방문한 이희건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관심을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즉각 업체를 찾아준 의장께 감사하다”며 “입주기업이 경영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실효성 있는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송한준 의장은 “경기도의회를 비롯해 전국 17개 지방의회는 최근 개성공단의 조속한 재개를 중앙정부에 촉구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개성공단 재개에 대비해 도내 입주기업이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지원과 협력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평화경제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실질적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도내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40개로 도는 이 가운데 지난 3년 간 총 11개사에 입지·설비투자비 등 대체투자비 127억 원을 지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