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법, 민생법안으로 국회 본회의 우선 처리돼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4 [11:22]

"가습기살균제법, 민생법안으로 국회 본회의 우선 처리돼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12/14 [11:22]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은 13일 3일째 연속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의 20대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현희 의원은 “어제(12일) 환노위 법안소위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이 통과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지만, 해당 법안은 환노위 전체회의를 거쳐 향후 법사위 심사, 본회의 등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는 국민들께서 국회에 맡겨주신 20대 국회가 풀어야 할 숙제”라면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은 여야 정쟁의 대상이 아니므로, 민생법안으로 필리버스터 없이 20대 국회 본회의에서 우선 처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인 박지우 씨는 “가습기살균제로 간질성 폐질환, 폐섬유화, 혈관염 등을 겪고 있는 저는 집 안에서조차 숨쉬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회는 고통 속에 살고 있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가족의 한 사람으로 생각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을 20대 국회에서 통과시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나홀로소송모임의 조태웅 회장은 “피해자들이 가해기업을 상대로 가습기살균제 독성 유무를 확인하는 자료를 요청을 했지만 이마저도 거부당했다”면서 “힘없는 우리 피해자들을 살리기 위해서는 입증 책임을 가해기업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이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현희 의원은 지난 11일과 12일에 이어 오늘(13일)까지 3일째 연속으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함께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의 20대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 통과를 위한 자유한국당과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호소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