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전북도지사, 올해 첫 시군 방문지로 진안 찾아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1/15 [13:53]

송하진 전북도지사, 올해 첫 시군 방문지로 진안 찾아

편집부 | 입력 : 2020/01/15 [13:53]

송하진 도지사가 경자년 첫 시‧군 방문 대상지로 진안군을 택했다.

 

선거법 위반으로 군수가 공석이 돼 지난해 2월부터 1년가량 부군수가 군수 권한대행을 하는 진안군을 격려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보다.

 

송하진 지사는 15일 진안군을 방문해 나해수 진안군수 권한대행을 비롯한 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진안군은 현안업무 보고를 통해 노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진안군 노인일자리센터 신축과 편백숲 산림욕장 편의시설 정비 관련 예산지원을 건의했다.

 

송하진 지사는 “현재 도내 일자리지원센터는 도가 운영하는 전북노인일자리센터가 유일한데 노인일자리 수요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진안군의 노인일자리 지원센터 건립 추진은 매우 고무적이어서 예산지원을 비롯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송 지사는 이어 “진안 편백숲 산림욕장도 해마다 방문객이 늘고 있어 주차장 등 시설 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진안군의 어려운 재정 여건을 감안해 전북도가 적극적으로 힘을 실어 주겠다”고 말했다.

 

이날 진안군의 올해 중점과제 중 하나인 ’희망과 행복이 가득한 부자 농촌 실현‘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전북도가 민선 6기부터 제1 과제로 추진해온 삼락농정과 연계해 진안군이 추진하는 진안고원 명품 홍삼집적화 단지 조성, 농민 공익수당 지급, 농기계 임대사업 확대 등의 시너지 효과를 내고 전북도의 대표관광지 육성사업과 함께 진안군의 ’마이산 관광 인프라 확충사업‘이 상승효과를 거둘 수 있게 전북도의 적극적인 지원 방안도 논의됐다.

 

송 지사는 “진안군은 마이산과 운일암반일암, 용담호 등이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생태환경도시이자 최근 진안 가야가 부각하고 있는 문화의 도시다”며 “나해수 군수 권한대행과 함께 모두 힘을 모아 ‘희망 진안’을 만들기를 바라며 전북도도 아낌없는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다른 시‧군에 대한 도지사 방문은 21대 총선일인 오는 4월 15일 이후에 진행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