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윤화섭 시장 기업SOS 이동시장실 확대 운영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09:19]

안산시 윤화섭 시장 기업SOS 이동시장실 확대 운영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1/20 [09:19]

윤화섭 안산시장이 민선7기 취임과 함께 추진 중인 ‘기업SOS 이동시장실’이 경자년 새해부터 확대 운영된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월 1회 운영하던 기업SOS 이동시장실을 올해부터 월 2회로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기업SOS 이동시장실은 매달 한 차례씩 안산스마트허브 등 안산시에 입주한 기업 또는 기업인 모임 등 유관단체를 현장에서 만나 어려움을 청취하고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취지로 운영 중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인구감소, 경기침체 등을 해결하고 안산시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활력을 높이기 위해선 공단 활성화가 핵심이라고 보고 이처럼 기업인과의 만남을 확대하기로 했다.

 

2018년 7월 스마트허브경영자협회와 첫 만남을 시작으로 기업인과의 현장 만남을 추진한 윤화섭 시장은 지난해 12월까지 모두 18회의 현장방문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시는 모두 70여건의 기업애로를 현장에서 접수하고 60여건에 대해 처리를 완료하거나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안산시 자체적으로 해결 가능한 사안에 대해서는 행정력을 집중해 신속하게 처리하며, 제도개선이 필요하거나 다른 기관과의 협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가운데 상록구 사사동에 위치한 안산테콤단지의 경우 주차난 해결에 대한 논의가 현장간담회에서 다뤄지면서 지난해 4월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쳐 내년까지 143면의 주차장이 조성되는 결과를 맞게 됐다. 이를 통해 현재의 주차수급률은 83.9%에서 94.7%로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산업단지 내 기반시설 정비 ▲불법 주정차 방지대책 ▲안산시 주도 사업에 따른 지역 업체 물품 우선 구매 방안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며 바로 시행이 가능한 사안에 대해서는 추진 중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에 입주한 기업들이 겪는 다양한 어려움 가운데 행정기관이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은 적극 해소하는 것이 공단 활성화의 첫 번째 단계”라며 “경자년 새해에도 현장에서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더욱 적극적으로 듣고 소통하며 ‘공단이 살아야 안산이 산다’는 신념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