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농업 미생물 생산 대폭 확대 나서

윤진성 | 기사입력 2020/01/20 [14:35]

곡성군, 농업 미생물 생산 대폭 확대 나서

윤진성 | 입력 : 2020/01/20 [14:35]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곡성군이 국비 5억원을 포함해 총 10억원 규모의 농업미생물배양장을 신축한다고 밝혔다.

새로 조성되는 배양장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시설로는 고농도의 미생물을 대량으로 보급할 수 있는 고성능 미생물 배양기가 설치될 예정이다.

곡성군은 2013년부터 농업미생물배양실을 운영해 왔다.

하지만 최근 친환경농업이 크게 늘고 축사 악취 개선을 위해 농업미생물의 수요량이 크게 늘어나 배양량 확대가 절실했다.

최근 3년 간 보급현황을 살펴보면 연간 2017년 100톤에서 2019년 213톤으로 2배 넘게 늘었다.

앞으로도 농업미생물에 대한 수요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청년농업인의 유입에 따른 친환경 농산물 생산, 소비자들의 고품질 농산물에 대한 요구 등 농업미생물 사용을 촉진시킬 대내외 요인이 많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곡성군은 기존 배양시설에 더해 고성능의 미생물배양기를 갖춘 생산시설을 신축해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게 된 것이다.

신축이 완료되면 미생물 생산능력이 현재와 비교해 2배로 늘어난다.

미생물 농도도 10~100배 이상 끌어올려 배양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새로 도입되는 배양기는 고압 증기멸균을 통해 잡균 오염발생 가능성을 차단하고 각종 계측제어장치를 통해 목적 미생물배양에 최적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군 관계자는 “미생물 생산량 확대로 더 많은 농업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농도가 높아 기존보다 적은 양을 사용하기에 농작업이 편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비자 입장에서는 각종 유용한 유기산 및 대사 산물이 풍부한 농산물을 접할 수 있다”며 미생물배양장 신축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