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주 '민' 정책위 부의장 국회의원 비례대표 출마

정범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8:50]

조은주 '민' 정책위 부의장 국회의원 비례대표 출마

정범래 기자 | 입력 : 2020/02/27 [18:50]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등에서 활약하며 아동·청소년·청년층의 권익증진에 앞장서온 조은주(만 33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 지난 26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국회의원 비례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조은주 예비후보는 출마선언에서 “청년들은 그동안 ‘사회적 영향력이 약하다는 이유’ 혹은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하고 이행기에 머물러 있다는 이유’등으로 사회에서 쉽게 삭제되어 왔다” 며 “더 이상 청년이 약자라는 이유로 사회에서 삭제되는 일이 없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적 문제를 현장에서 개선하고, 법과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온 사람으로서 개별적·독립적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되어, 청년들이 ‘고립된 의존 상태를 넘어, 연결된 독립 상태’가 되도록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일상을 바꾸는 힘은 정치에 있지만, 정치를 바꾸는 힘은 우리에게 있다”며 청년들의 정치 참여를 호소했다.

 

조 예비후보는 그동안 청년들이 겪는 사회적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자 ‘사회적 안전망을 만드는 설계자’로 앞장서왔으며, 전국 최초로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 하고 국가 차원의 변화를 위해 기본법 연석회의에 참여해 <청년기본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만드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그가 출마와 함께 제안한 '사회이동-성장촉진법',  '사회혁신특별법', '미래세대투자촉진법' 등의 청년 3진(進법)은 청년기의 불평등을 해소함으로써 현시대와 미래세대를 잇는 ‘성장 사다리’를 만드는 것에 방점이 있다.

 

한편 조 예비후보는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위원과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당 정책위원회 의장을 맡으며 활약한 경험 덕분에 전국 청년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평등한 사회에선 좋은 어른이 될 수 없다”

 

 

 

 



 

출생: 서울


나이: 1986년생(만 33세)

 

경력:

 

▲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현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당 정책위원회 의장

 

▲현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위원

 

▲전 시흥시 미래전략 담당관 청년정책 총괄.

 


학력: 한양대학교 도시대학원 도시개발경영수료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