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에 하루 3300만원 기부' 처리는 악의적 허위보도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09:41]

'술집에 하루 3300만원 기부' 처리는 악의적 허위보도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5/12 [09:41]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후원금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가 도를 넘는다.

 

<한국경제>는 5월 11일 <술집에 하루 3300만원 기부처리... 정의연의 ‘수상한 기부’>라는 기사를 보도하였다. <조선일보>도 <"술집서 하루 3300만원" 위안부 단체, 이상한 장부>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기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기부받은 기부금 지출을 실제보다 과도하게 부풀려 회계 처리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은 해당 기사에서 2018년 국세청 홈페이지 공시 자료를 근거로 “2018년 정의연(당시 이사장 윤미향)은 국세청 홈페이지에 공시한 결산 자료에서 그해 디오브루잉주식회사에 3339만원을 지출했다고 밝혔다”면서 “디오브루잉은 맥줏집 옥토버훼스트 체인점을 운영하는 회사”라고 말했다.

 

이어 “그해 11월 18일 서울 종로구 옥토버훼스트에서 '정대협(정의연의 옛 명칭) 28주년 후원의 밤' 행사에서 지출한 돈”이라면서 “이는 그해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 지원'에 쓴 총액 2320만원(1인당 86만원씩 27명에게 지급)보다 많았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방호권 옥토버훼스트 대표의 말을 빌려 "그날 정의연이 우리 점포에서 결제한 매출액은 972만원이었다"며 "우리는 그 돈을 받은 뒤 재료비와 인건비 등 실제로 들어간 비용 430만원을 제한 나머지 이익금 542만원을 정의연에 후원하는 형식으로 되돌려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이 같이 전한 후 “정의연이 실제 결제한 금액은 430만원이지만 회계 처리는 그보다 8배 가까이 많은 금액으로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부 언론의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정의연은 “국세청 기준에 따라 지출항목별 대표지급처를 기재하며, 2018년 모금사업비 총액의 대표지급처를 ‘디오브루잉’으로 기재하였다”면서 “2018년 모금사업비의 지급처는 140여곳에 이르며, 3300만원은 140여곳에 지급된 지출총액”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구나 ‘수상한 기부’라는 표현은 악의적 의도를 숨길 수 없는 허위보도”라면서 “‘디오브루잉’에 지출된 비용은 2018년 정의연 후원의 날 행사로 지출된 비용으로 ‘기부’가 아닌 ‘모금사업비 지출’”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연은 “이러한 허위보도를 한 한국경제는 도대체 상식이 있는 언론인가 묻고 싶다”면서 “사실관계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고 국세청 공시마저 왜곡하는 경제신문이라니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의연은 이 같이 말한 후 “허위, 왜곡 보도를 즉각 정정보도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정정보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정의연은 법적조치 등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허위보도/왜곡보도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같은 논란에 대해 추광후 세무사는 "서식 작성 방법은 코드구분에 의하여야 하나 해당 단체는 사업목적에 따라 작성하였다"면서 "비전문가이다 보니 기재방법의 오류라고 보이나 큰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기부금품의 수입 및 지출명세서의 기부금품의 지출명세서는, 수혜자(단체)에게 지출, 자산취득, 각종 경비 지출의  지출목적에 따라 작성하며 이는 다시 수혜자(단체)에게 지출한 경우 장학(코드11) 학술(코드12) 사회복지(코드13) 문화(코드14) 기타(코드15) , 각종 경비 지출의 경우 인건비(코드31) 임대료(코드32) 기타(코드33)로 소 구분되어 작성하여야 하나 당해 단체는 사업목적에 따라 작성한것으로 보인다"면서 "관례에 따른 기재방법"이라고 부연해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