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선정 후폭풍 거세다....전남 각계각증 “나주에 추가 구축해야”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09:55]

방사광가속기 선정 후폭풍 거세다....전남 각계각증 “나주에 추가 구축해야”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5/15 [09:55]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에 전남 각계각층에서 편파적 기준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나주 추가 구축을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호남권 대학교수와 총학생회는 14일 전남대학교에서 대표 30여명이 긴급대책회의를 개최, 입지선정 결과를 규탄하고 나주 추가 구축을 촉구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이번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입지선정 결과는 편파적 기준으로 호남권 대학의 지역인재 성장 기반을 철저히 배제했다”며 “나주의 방사광가속기 부지는 확장성과 안정성, 우수한 정주여건, 뛰어난 연구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반면, 충북 오창은 산악지형으로 시간과 예산이 많이 소요되고, 부등침하 등 안정성에도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창은 30분 거리에 대전 중이온가속기가 내년 완공될 예정임에도 수도권과의 접근성, 기존 산업과 기관에 높은 비중을 둬 선정한 것은 10년 후의 발전 가능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고 반박했다.

 

특히 “정부가 이번 공모의 전 과정을 재검토해 문제점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나주의 우수한 부지여건과 국가균형발전을 고려해 방사광가속기를 나주에 추가로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

 

전라남도사회단체연합회(이하 사회단체연합회)도 지난 12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은 목소리를 함께 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과 관련해 전남이 탈락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사회단체와 교수, 대학생, 향우 등 각계각층에서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호남인들의 의지를 꺾어버렸다”고 주장했다.

 

또 “나주는 기본부지의 5배에 달한 넓고 평탄한 부지로서 확장성이 우수하고, 단단한 화강암으로 이뤄져 안전성이 탁월하다”며 “편리한 도심생활과 쾌적한 자연환경이 어우러져 정주여건도 뛰어나 오창과 비교해도 월등히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춘 나주가 탈락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모는 수도권 인접성 등 기득권에 유리한 경제적 효율 논리만 앞세워 평가됐다”며 “평가지표 중 현재 형성된 산업과 기관에 높은 비중을 둔 것은 편파적 기준이며, 국가균형발전 기여 가능성에 대해 단 1점만 배정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균형발전을 포기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방사광가속기 선정과정과 심사기준을 낱낱이 공개해 호남인들의 의구심을 해소하고 문제점을 바로잡아 재심사해야 한다”며 “정부의 국가 균형발전을 고려해 방사광가속기를 나주에 추가로 구축할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