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11주기’ 행사규모는 작았지만 엄수된 ‘추도식’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3 [22:25]

‘노무현 11주기’ 행사규모는 작았지만 엄수된 ‘추도식’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5/23 [22:25]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년을 맞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추도식이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 명만 참석했다.

 

추도식은 국민의례와 유족 헌화·분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인사말,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2017년 18대 대선 후 치러진 서거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다"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조화를 보냈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함께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조화로 대신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10년 동안 새로운 시대를 준비했다”면서 “이제 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대통령께서 말한 깨어있는 시민 조직된 힘이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 열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깨시민은 촛불혁명으로 적폐 대통령을 탄핵했다”면서 “이처럼 역사는 기어이 그렇게 그렇게 전진하고 발전해와. 하지만 이제 시작이다. 비록 이제 시작이지만 역사의 발전을 포기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대통령님이 떠나시고 맞는 11번째 5월. 당신께서 그토록 원하셨던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가 아주 가까운 현실이 되어서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생전 노무현 대통령님은 바다로 가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 강물같은 분이었다”면서 “어떤 강물도 마다하지 않는 바다가 되셨다. 모두가 생각과 이념과 삶의 양식은 다를지라도 대한민국이라는 바다에서 하나로 얽혀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런 내일이 오기를 기대 해본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세상을 꿈꾸셨던 우리들의 대통령이 그 어느 때보다 그립다"며 "세월이 흘렀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그분의 모습을 우리는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어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감안해 작은 추도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세계적 국난을 국민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는 지금, 더불어 '사람사는 세상'을 말씀하셨던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이 가슴 깊이 와 닿는다"고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11주기를 맞은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며, 더불어민주당은 새로운 노무현 정신과 가치를 이어받아 그분이 꿈꾸었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 사람 사는 세상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도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삼가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 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노 전 대통령의 도전정신과 권위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노력, 소통에 대한 의지는 지금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이번 서거 11주기 슬로건이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라고 한다"며 "21대 국회 개원을 일주일 앞두고 있는 지금, 정치권 모두가 다시금 새겨보아야 할 말이다"고 강조했다.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은 "'바보 노무현'으로 압축되는 지역주의 타파의 정신을 우리는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노 전 대통령은 실용주의를 중시했다. 한미동맹을 위한 이라크 파병, 제주 해군기지 추진 등이 좋은 사례이다"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지지층이 망국의 길이라고까지 반대했지만 장사꾼 논리를 내세워 뚝심으로 밀어붙였다"며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지지 세력이 반대하는 정책일지라도 과감하게 추진하는 실용의 정신을 우리는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