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연합회 "여기자 머리채 잡고 벽돌 던진 박상학 처벌 받아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08:24]

PD연합회 "여기자 머리채 잡고 벽돌 던진 박상학 처벌 받아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6/26 [08:24]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가 관련 내용을 취재하려던 <SBS> 취재진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PD연합회가 25일 성명서를 통해 “SBS <모닝와이드> 취재진에 대한 탈북민 단체 대표의 폭행을 개탄한다”면서 “취재 PD에 대한 폭력은 절대 안 된다”고 주문했다.

 

한국PD연합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SBS <모닝와이드> 취재진에게 무차별 폭력을 가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일어났다”면서 구체적인 폭행 양태를 전했다.

 

즉 “▲박 대표는 대북전단 살포의 이유를 묻기 위해 자택 앞에서 기다리던 여성 PD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카메라맨을 주먹으로 때려서 입 안팎이 찢어지게 만들었다 ▲취재진을 향해 벽돌을 집어던지는 위험천만한 행동을 했다 ▲폭행을 말리던 경찰관에게 가스총을 분사하는 등 일방적인 폭력을 휘둘렀다 ▲취재진 중 한명은 뇌진탕 증세로 전치 2주 진단을 받았고, 두 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PD연합회는 이 같이 전한 후 “박 대표의 폭력은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야만적 행위일 뿐 아니라 국민의 알 권리에 정면으로 맞선 비상식적 행동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북전단 살포는 북측을 자극하여 남북관계 경색의 직접 원인이 될 뿐 아니라, 휴전선 인접지역 주민들의 생존을 위협하기 때문에 정부와 지자체가 금지한 행동”이라면서 “그런데도 박 대표가 이를 강행했다면 이유가 있을 것이고, 그 이유를 묻는 것은 취재진의 당연한 의무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박 대표는 자기가 정당하다고 확신한다면 취재진의 질문에 당당히 대답하면 될 일이었다”면서 “하지만 정식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다가 갑자기 취재진에게 폭력으로 분노를 표출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비이성적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한국PD연합회는 “박상학 대표의 행동은 열심히 이 땅에 적응하며 살아가는 대다수 탈북민의 이미지에 먹칠을 할 우려가 있다”면서 “PD연합회는 <탈북민 프로그램 제작 핸드북>을 펴내고 세미나를 여는 등 올바른 탈북민 취재를 PD들에게 강조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탈북민 3만명 시대에 접어든 지금, 탈북민은 ‘미리 다가온 통일’이며, 똑같이 우리 사회의 주인”이라면서 “이탈북민이란 이유로 차별을 받거나 혐오와 편견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게 PD연합회의 일관된 입장이다. 대다수 탈북민들은 박 대표가 저지른 불미스런 폭력에 동의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박 대표는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으며, 적절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면서 “박 대표는 취재진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다시는 이러한 폭력을 휘두르지 않겠다고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경찰은 26일 아침 박 대표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