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로나19 발원지는 미국?...니덤보고서 피켓 등장!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2:05]

[포토] 코로나19 발원지는 미국?...니덤보고서 피켓 등장!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6/30 [12:05]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환경연합회 회원들이 지난 24일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미국이 한국전에서 세균전을 일으켰다는 주장과 함께 ‘니덤보고서를 기억하는가’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펼쳤다.

 

미국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중국 우한연구소를 지목하며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지목한다. 또 이에 맞서 중국은 "냉전시대 화석 같은 거짓말"이라고 맞받아 친다.

 

이에 앞서 중국은 코로나19의 발원지는 우한이 아니라 미국이라고 주장했었다. 

 

한반도환경연합회는 지난 24일 이와 관련하여 미군이 일제로부터 세균전 방법을 배워서 한국전에 사용했다는 논란을 일으킨 1952년 영국인 생화학자인 조지프니덤이 작성한 보고서와 같은 내용을 주장하며 미국이 세균전을 수행한 것이라면서 1인 시위를 펼친 것.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