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전북지사 "코로나19로부터 청정 전북 지켜달라"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3:03]

송하진 전북지사 "코로나19로부터 청정 전북 지켜달라"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7/09 [13:03]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전북도는 이와 관련 송하진 도지사가 일선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격무에 시달리는 보건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체계 유지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송하진 지사는 9일 익산보건소와 고창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차례로 방문해 방역 최일선에서 무더위와 피로 누적에 맞서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그동안 방역현장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현장 방문을 자제했던 송 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쳐가는 보건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방역망을 확고하게 유지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특히, 이번 방문은 최근 대전과 광주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면서 도내에도 감염 위험성이 커짐에 따라 인근 방역의 최일선 지역인 익산시와 고창군을 택해 진행됐다.

 

송 지사는 이날 시군 보건소장으로부터 선별진료소 운영 등 현장상황을 보고 받고 선별진료소를 비롯한 방역 시설과 체계를 점검했다. 또 현장 근무자들을 만나 일일이 격려하며 애로사항을 경청하는 등 의견을 나눴다.
 
송 지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현장 근무자들의 피로 누적으로 인한 건강과 사기 저하가 우려된다” 며 “코로나19로부터 청정 전북을 지키는 방역 최일선 보건기관 현장 근무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철저한 방역망을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