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집단식중독 진상규명·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04:59]

유치원 집단식중독 진상규명·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7/15 [04:59]



유치원 집단식중독 사고와 관련하여 14일 안산시청 맞은편에서 안산시민사회연대·안산민중공동행동·4.16안산시민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주최 측은 ‘식중독 사고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는데 여전히 사고 원인 규명이 안 되고 있는 상황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구조적인 문제를 짚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홍연아 진보당 안산시위원회 위원장은 발언을 통해 “해당 원의 원아와 부모들이 유치원 폐쇄에 따른 지원을 받지 못한 채 각자 알아서 대처해야 했으며, 식품위생법에 의한 지자체 점검도 형식적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장기 아동이 식중독에 취약하다며 만든 학교급식법에 유치원이 그 동안 제외되어 있었던 것”에 대해 국회의원들을 질타했다. 또한 급식종사 노동자들이 1인당 140명을 책임지는 구조를 지적하며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권리도 보장하는 논의가 본격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4.16안산시민연대 윤기종 상임대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생명과 안전을 더 강조했는데 대규모 안전사고에 절망감을 느낀다”며 “우리 사회의 지나친 물신주의와 경쟁구조가 만든 비극이며,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찾지 못하고 여전히 생명과 안전에 소홀한 우리 사회의 민낯”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로 진상을 밝히고,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사기관에 원인 규명위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 처벌 △정부의 제대로 된 학교급식법 시행령·시행규칙 마련과 적용시기 앞당기는 방안 강구 △노동자·이용자의 안전 급식 위한 적정 배치기준 마련 및 예산 확보 △안산시의 집단급식 관리감독 강화, 긴급돌봄 지원시스템 마련 등을 요구했다.

 

안산지역 시민사회는 수사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관련법 개정 등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을 펼치기로 하였다.

 

한편 지난달 12일 첫 환자가 발생한 안산시 관내 유치원 1곳의 집단 식중독 사고와 관련, 118명(원생 113명, 원생 가족 5명)의 식중독 유증상자가 발생했고, 이 중 65명은 장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다.

 

36명이 입원을 했다가 30명은 퇴원하고 6명은 여전히 입원 치료 중인 가운데 장출혈성 대장균 합병증인 일명 ‘햄버거병’ 용혈성요독증후군 진단을 받은 16명 중 원생 1명은 아직도 투석 치료를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