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하석주 대표' 나무절도로 고발당해..."조합 누군가 5억 원 달라”

김승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14:47]

'롯데건설·하석주 대표' 나무절도로 고발당해..."조합 누군가 5억 원 달라”

김승호 기자 | 입력 : 2020/07/17 [14:47]

롯데건설과 하석주 대표가 나무를 절도했다는 혐의로 고발 당했다.

 

고양시 원당4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조합원 A씨는 16일 잣나무와 향나무 등 고가의 나무 25그루를 훔쳐갔다며 롯데건설과 하석주 대표이사를 고양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  A씨가 16일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고양경찰서를 찾았다. 사진 =인터넷언론인연대   

 

A씨는 고발장에서 "고양시립원당도서관과 복지관이 6월 1일 부터 폐관중인 가운데 같은 달 23일 이곳에 있던 나무 약 25그루를 절도해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7월 1일경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 고철용 본부장에게 이를 제보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고 본부장은 7일 경 고양시 도시재정비촉진과에 시공사인 롯데건설 주식회사 대표를 고발하라고 요청했으나 차일피일 미루다가 7월 15일 부터 언론에 기사화 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 같이 설명한 후 "위 고발사실에 관련된 공무원들은 위법 행위에 관하여 잘알고 있음에도 방조하였음으로 추후 고발인 진술시에 상세히 진술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가 고발장을 통해 주장하는 나무 가운데 일부는 1000만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감정결과에 따라서는 상당한 금액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나무 절도사건과 관련해 롯데건설과 조합의 진실게임이 벌어지면서 파문이 더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한 매체는 15일 롯데건설은 취재에서 '조합의 누군가가 찾아와 5억원을 주면 절도사건을 정리 해주겠다고 제안한 사실이 있다'고 폭로했다.

 

또 이에 대해 원당4구역 조합은 이같은 지적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면서 진실게임이 펼쳐지고 있는 것.

 

이와관련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 고철용 본부장은 17일 "롯데는 나무 절도 사건을 원당4구역 조합측에서 5억원이면 해결해 주겠다는 제의가 수차례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합측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하니 롯데는 결국 절도사건을 조합측에 뒤집어 씌우고 시민들을 공갈꾼으로 몰고가려는 파렴치범"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7월 7일 도시촉진과와 관련 부서에 나무 25그루 절도사건으로 즉시고발 하라고 했는데 시공사 롯데와 조합의 편을 들기 위하여 법률자문을 핑계로 일주일간 고발을 하지 않을듯 했기에 5억 공갈사건이 발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본부장은 "따라서 고양시장은 롯데와 관련 공무원들을 절도및 직무유기 등으로 즉시 고발하고 절도 사건이 마무리 될때까지 4구역 철거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절도죄가 확인되면 시공사를 교체하고 고양시내의 롯데건설 사업장에 강도 높은 행정력을 투입하여 문제점을 밝히고 문제점이 드러나면 롯데는 고양시에서 다시는 사업을 못하게 영원히 추방해야 한다. 그래야만 108만 고양시민의 긍지와 자존심을 지킬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롯데건설이 멋대로 베어낸 나무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고양시도 위법이라고 판단하고 행정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고양시 덕양구 도서관 관리과는 17일 "위법이라고 결론이 나서 거기에 따라 행정 처벌이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제는 절도죄로 봐야 하는건지 재물손괴죄로 봐야할지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도서관이 교육청에서 쓰던것을 받다보니 나무가 몇그루인지 수종이 어떤건지 파악이 된게 없다"면서 "그러다 보니 몇그루가 사라졌는지 현실적인 문제가 있지만 불법이라는 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도서관 관리과는 이 같이 강조한 후 "빠른 시일내에 오늘이나 월요일까지는 고발이든 수사의뢰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과 조합 입장을 듣기위해 연락했으나 아무런 답을 해오지 않았다.

 

한편 절도죄가 인정되면 6년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위반 혐의가 인정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