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협의회,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환영"

다음달 14일까지 제도 운영 관련 10개 항목 설문조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09:47]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협의회,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환영"

다음달 14일까지 제도 운영 관련 10개 항목 설문조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7/30 [09:47]

나주혁신산단이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입주기업들이 크게 환영하고 나섰다.

 

나주 혁신산단 입주기업협의회는 29일 성명서를 통해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R&D 사업을 육성해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이곳 혁신산단에서 생산하고, 한전과 발전사업자들이 구매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면 향후 10년 이내 이곳이 세계적인 에너지 사이언스파크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특구 육성사업이 혁신산단 입주기업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전라남도나주시한전이 협력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지금까지 전라남도에는 연구개발특구가 없어 지역인재가 수도권으로 유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대한민국 대표 공기업 한전이 참여한 전국 최초 공기업모델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으로 인해 전남의 나주가 한 단계 높은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주재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지정된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기술핵심기관과 배후단지로 구성돼 있다. 한국전력공사가 기술핵심기관이며, 배후단지는 기술사업화 핵심지구인 빛가람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0.5㎢)와 함께 기술생태계 순환지구인 나주혁신일반산업단지(0.93㎢)이다.

 

특구에는 R&D 사업화를 위해 매년 국비 60억 원 지원을 비롯 연구소기업 60개 설립, 각종 세제혜택 및 규제특례 적용 등을 통해 글로벌 블루에너지 선도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