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AI 모니터링'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09:27]

안산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AI 모니터링'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8/03 [09:27]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전화상담 서비스인 ‘AI 모니터링 서비스’가 도입된다.

 

안산시는 지난달 1일 ‘자가격리관리TF팀’을 설치하고 관리인원 7명과 전담공무원 389명 등을 투입해 자가격리자의 격리기간이 해제될 때까지 하루 2회 유선통화 등을 통한 모니터링으로 실시간 격리지 이탈여부 확인 및 생필품 전달, 불편사항에 대한 지원업무를 하고 있다.

 

여기에 추가로 시는 해외입국자 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계속된 방역업무 등으로 지쳐있는 일선 실무자들의 업무 부담을 덜기위해 자가격리 대상자의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역할을 AI가 대신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안산시가 3일 밝힌바에 따르면 이날부터 시에 도입된 AI 모니터링은 SK텔레콤의 ‘누구(NUGU) 케어콜’로 인공지능 ‘누구’가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하루 2회 자동으로 전화해 관리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한다.

 

인공지능 ‘누구’는 관리대상자가 이상이 있다고 답변할 경우에는 대상자 관할 보건소 및 연락처를 안내하고, 보건소에서 이상자 명단을 즉시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누구 케어콜’은 ‘예·아니오’로 답변을 요구하는 ARS식 문답이 아닌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질의응답 체계가 구현돼 자가격리 대상자의 즉흥적이고 복합적인 의사표현을 이해해 보다 정확하게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할 수 있다.

 

타국어 서비스 지원이 불가함에 따라 한국어로 소통이 어려운 외국인의 경우 기존처럼 담당공무원이 직접 유선으로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시는 ‘누구 케어콜’을 통해 동시에 다수에게 전화를 할 수 있어 인원 제한 없이 대규모 모니터링이 가능한 만큼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업무의 효율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