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내 사방댐, 집중호우에 산사태 피해방지 역할 ↑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1:04]

전북도내 사방댐, 집중호우에 산사태 피해방지 역할 ↑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8/06 [11:04]

최근 장마철 폭우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갸운데 전북도내 사방댐이 최근 잇따른 집중호우에 산사태 피해방지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월 28일과 29일, 이틀간 도내에는 완주군에 131mm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집중호우로 일부 지역 주택가와 농경지, 산간지역에 토사가 유출되는 피해가 발생하였지만, 사방댐과 계류보전시설이 설치된 곳에는 집중호우 피해를 빗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완주군 상관면 의암리의 한 산지에는 이번 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많은 토사와 유목이 떠내려왔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6년에 설치한 사방댐이 25톤 덤프트럭 53대 규모의 토사를 막아 하류 지역 농경지와 주택을 보호할 수 있었다.

 

전북도는 올해 13개 시군 산사태 취약지와 산림재해 위험지역에 140억원을 투입하여 사방댐(27개), 계류보전(20km), 산지사방(10ha) 등 54개소의 사방사업을 상반기 조기 완공하여 장마철 사전대비를 한 바 있다.

 

도내에는 사방댐 965개소, 계류보전 564km, 산림유역관리 16개소가 조성되어 산사태 등으로 인한 산림재해 방지 역할을 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