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 방문...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8/08 [19:15]

김영록 전남지사, 곡성 토사유출 매몰사고 현장 방문...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8/08 [19:15]

전남 곡성에서 토사가 덮치면서 4명이 숨지고 1명이 매몰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김영록 전남지사가 현장을 방문해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지난 7일 곡성에 내린 320mm의 집중호우로 인해 오산 성덕마을 뒤편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4가구를 덮쳤다.

 

이로 인해 4명이 숨졌으며 1명이 매몰되는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매몰사고 현장을 둘러본 후 “실종자에 대한 빠른 구조와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 대피와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지시를 하며, 사고 희생자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도 전했다.

 

8일 오후 1시 기준 전남지역 피해현황으로는 인명피해 10명(사망 7명, 실종 2명, 부상 1명), 재산피해는 주택피해 71동, 농경지 침수 3천 253ha와 함께 하천제방 일부 유실, 도로법면 토사유실 등이 발생된 것으로 집계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