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경기도지사 의전용 주차공간 기사는 ‘왜곡 보도’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9 [03:29]

'채널A', 경기도지사 의전용 주차공간 기사는 ‘왜곡 보도’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8/09 [03:29]

 5일 저녁 경기도지사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제기된 민원내용. 민원인은 지하철 개통식 행사를 위해 왜 본인의 오피스텔 주차장을 비워야 하느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악의적 왜곡보도는 “주권자를 기망하여 민주적 의사형성을 방해하는 민주주의의 적이므로 반드시 바로잡을 뿐 아니라 언젠가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널A 뉴스가 전날 <"도지사 오시니 주차장 비워라".. 반발한 입주민들>이라는 제목으로 하남 지하철 개통식 관련 보도와 관련해서다.

 

채널A 뉴스는 이날 "...본인들이 운전하시는 거 아니잖아요. 이 시국에 120명이나 와서 뭘 하겠다고" 등 입주민 인터뷰 내용을 덧붙여 마치 경기도지사와 하남시가 '의전용' 주차공간을 일방적으로 무리하게 요구한 보도했다.

 

이 지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해당 기사와 관련 사실관계를 조목조목 밝히면서 <국민주권 훼손하는 특혜갑질과 왜곡보도 반드시 고치겠습니다>면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

 

이 지사는 채널A 보도내용을 전한 후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데 마치 이재명지사가 의전을 내세워 갑질하는 것처럼 보여 황당하셨을 겁니다”면서 “국민주권 훼손하는 특권갑질에 대해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을 철저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행사용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생긴 이 문제는 의전을 빙자한 소소한 갑질 같지만 본질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면서 “국민이 주인인 나라에서 공적머슴(공복. 국민의 봉사자)인 공직자를 '모시려고' 주인의 불편을 강요하는 것은 국민주권에 대한 도전이자 폭거다. 도민을 주인이 아닌 지배대상으로 여기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하남시 공무원이 행사용으로 민간건물 주차장을 빌리며 했다는 ‘도지사 참석 운운’ 발언은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면서 “빌린다 해도 도지사가 쓸 주차장도 아닌데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고 오히려 정치적 목적으로 조작왜곡 되었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의전을 위해 주민불편을 강요하는 공직사회의 특혜갑질은 강력 대응해야 유사사례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면서 “전말에 대한 철저한 조사, 사실인 경우 엄중한 문책과 재발방지책 강구, 경기도를 포함한 31개 시군 및 산하 공공기관에 유사사례 방지를 위해 사례전파를 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내부 단속을 한 후 언론 보도의 책임을 따져 물었다.

 

즉 “사실을 왜곡한 언론보도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면서 “민주국가에서 언론은 제4부로 불릴만큼 중요한 공적기능을 수행하고 법에 따른 보호를 받으며 영향력을 행사한다. 그런데 그와 같은 공적기능과 영향력을 정치적 또는 사적이익 추구에 악용하는 일이 빈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악의적 왜곡보도 또한 주권자를 기망하여 민주적 의사형성을 방해하는 민주주의의 적이므로 반드시 바로잡을 뿐 아니라 언젠가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 채널A 뉴스는 입주민 인터뷰 내용을 덧붙여 마치 경기도지사와 하남시가 '의전용' 주차공간을 일방적으로 무리하게 요구한 것처럼 입주민의 일방적 주장을 확인도 하지 않은 채 허위보도를 감행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강조한 후 채널 A의 보도와 관련된 실제 사실관계에 대해 밝혔다.

 

즉 “5일 저녁, 도지사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지하철 개통식 행사를 위해 왜 본인의 오피스텔 주차장을 비워야 하느냐는 민원이 있어, 다음날 6일 오전 경기도 철도정책과가 경위 파악 후 행사주관자인 하남시에 조치를 요청하고 당일 오후 20시 10분 민원인에게 '불편 사과 및 다른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조치했음'을 답변했다”면서 “7일 행사 시작 전에 경기도가 입주민 민원을 접수해 문제점을 인지하고 시정 조치를 이미 끝낸 사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도지사 등의 주차공간 사용 목적과 관련해서는 “행사계획 상 내빈은 풍산역 근린공원 공립주차장을 사용하도록 되어 있었고 실제 공원 주차장을 사용했다”면서 “오피스텔은 일반 참석자를 위해 하남시 미사1동사무소에서 공문으로 협조요청한 장소로서 간부들 주차를 위해 오피스텔 주차장을 빌리려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입주민 불편 초래여부와 관련해서는 “하남시는 정식절차(공문 발송, 입주자 대표회의 결정)를 통해 오피스텔에 주차장 제공협조를 요청했고, 입주민용 주차장(지하 3층 이하)이 아닌 상가용 주차장(지하 1, 2층)을 사용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었으며, 그나마 일부 주민들의 민원제기와 경기도의 지시에 따라 즉시 다른 건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민원 제기에 대해 경기도지사 비서실이 조치 사항을 밝힌 내용.



이어 “하남시가 주차장 물청소를 요청한 바도 없고, 해당 건물은 입주 2개월 정도의 신축건물로 주차장을 포함한 건물 전체의 청소가 이미 예정되어 있었을 뿐 주차장 공여를 위해 청소를 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팩트 확인은 물론 보도대상인 경기도에 제대로 확인도 않은 채 자극적 제목으로 보도해 경기도정의 신뢰를 훼손한 채널A의 보도행태는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행위로 그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지적한 후 “민원 처리과정과 결과에 대한 사실관계를 충분히 파악할 수 있었고 또 파악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악의적 편파적으로 왜곡해 보도한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다”면서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으로 엄중한 책임을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