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이재민 임시숙소 지원나서...

허도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6:49]

경기도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이재민 임시숙소 지원나서...

허도원 기자 | 입력 : 2020/08/10 [16:49]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 자료사진  



전국이 집중호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이재민 지원에 적극 나선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이하 파주캠퍼스)는 10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접경지역 이재민들의 거주불편 해소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학생들의 영어와 미래교육 장소인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의 숙소는 최대 50가족, 3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각 방마다 냉난방, 화장실, 샤워, 세면시설이 완비되어 있어 통상 시설 미비로 불편함을 겪어야 하는 이재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파주캠퍼스는 방역, 소독제비치, 발열확인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캠퍼스 내 간호인력이 상주하여 이재민의 위생안전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종삼 파주캠퍼스 본부장은 “도민들의 세금으로 운영된 시설을 도민들을 위해 사용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면서 “임시거주의 불편해소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매년 진행해 왔던 숙박형 방학 영어캠프 대신 온라인 영어과정으로 진행”하고 있어, “금번 수해 기간 임시숙소를 이재민들에게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파주캠퍼스는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등 인프라 확대 및 비대면 온라인교육 보급 등 장기화된 코로나19국면에도 유연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이재민 숙소는 저지대 주민 대피 명령 발령시 부터 수해 종료시까지다.

 

앞서 지난 8월 5일에는 임진강 수위 상승으로 파주지역 171세대, 300가구가 인근학교로 대피한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