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수청' 목포항 유입된 해양쓰레기 확산방지 비상

이재상 전남본부장 | 기사입력 2020/08/13 [17:50]

'목포해수청' 목포항 유입된 해양쓰레기 확산방지 비상

이재상 전남본부장 | 입력 : 2020/08/13 [17:50]

 부유쓰레기 차단막 설치



집중호우로 목포항에 대향의 해양쓰레기가 유입되면서 비상이 걸렸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 8일부터 목포항에 유입된 해양쓰레기 확산방지를 위해 평화광장부터 갓바위 해상까지 차단막을 설치하였다.

 

항내 해상쓰레기는 지난 9일부터 해양환경공단 청항선 2척 등 총 11척이 연안 및 국제여객선부두 전면 유입쓰레기를 집중적으로 수거하고 있지만, 한꺼번에 대규모 쓰레기가 유입된 탓에 확보된 장비 및 인력으로 항내 모든 지역을 한꺼번에 수거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해안가 유입쓰레기가 썰물 때 해류를 타고 하류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평화교’ 60m, ‘평화광장(제일아파트 앞)’ 540m, ‘갓바위 서편’ 20m, ‘갓바위 동편’ 100m, ‘갓바위 선착장’ 160m 등 총 5개소에 차단막(오일휀스) 880m를 설치하였다.

 

목포해수청은 청항선 등을 통해 항내 유입쓰레기를 지속적으로 수거할 계획이며, 차단막 내에 군집된 유입쓰레기는 해양폐기물 수거처리 예산 2억원을 추가 확보해 폐기물 수거처리 전문업체를 통해 신속하게 수거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