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추석 대비 축산물 안전성 확보 총력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09:27]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추석 대비 축산물 안전성 확보 총력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9/18 [09:27]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축산물 안전성 확보에 나선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축산물 소비가 증가하는 추석을 앞두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21일부터 30일까지를 ‘축산물 위생검사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도축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 검사를 강화한다.


특히 특별대책기간 동안에는 도축장 위생관리를 집중 강화하고, 출하 가축에 대한 철저한 도축검사를 실시하는 것은 물론, 식육 중 잔류물질검사와 미생물검사 횟수를 1회에서 2회로 늘려 축산물 안전성 확보를 강화한다.


일요일인 27일과 추석연휴인 30일에도 포유류 도축장을 개장해 도축민원인에게 편리를 제공하고, 축산물 공급을 늘려 수급과 가격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도축장 출입구 소독을 철저히 관리·감독하고 도축 전 계류 중인 돼지에 대해 체열 측정 등을 실시해 가축전염병 차단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올해 추석은 전 세계적으로 유래 없는 코로나19의 유행으로 경제상황이 위축되고 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화로 명절에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택배로 선물을 보내겠다고 의향을 밝힌 소비자가 많아 한우 판매량이 늘 것으로 유통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또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긴 장마, 잦은 태풍 등의 영향으로 과일 가격 상승에 따라 상대적으로 한우 선물세트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