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불법수주 ‘433억’ 고발에 이어 국정감사 요구...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0 [13:12]

박덕흠, 불법수주 ‘433억’ 고발에 이어 국정감사 요구...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9/20 [13:12]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을 둘러싼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회의원을 세 번 하는 동안 아들과 형 등 가족들한테 건설회사를 맡겨 놓고 각종 특권과 이권을 몰아줬다는 의혹이다.

 

문제는 박 의원 가족이 운영하는 건설업체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지급 받은 공사 수주액이 최초 에는 433억원에서 각 언론사의 취재로 불과 1달여만에 계속해서 늘어나더니 3,000억원으로 까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23일 MBC 〈스트레이트〉는 불법 수주의혹을 ‘433억원’으로 추산했다. 이어 한겨레는 지난 18일 불법 수주액을 1,000억 원으로 추산했다. 이어 MBC와 오마이뉴스 보도를 통해서는 3,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수천억대 일가 비리 의혹 국민의짐 박덕흠 의원, 특검 실시 하십시오”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글 바로가기)

 

청원기간이 9월 19일부터 10월 19일까지로 설정된 해당 청원글에서 청원인은 “국민의힘당 소속이자 국토교통상임위 위원인 박덕흠 의원과 그 일가족이 관련된 기업들이 국토교통위 산하 피감기관들로부터 지난 수년간 수천억원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최근 모 방송사의 집중 탐사보도를 통해 온 국민 앞에 폭로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민의 대표라고하여 매년 수억원의 혈세를 지원받는 국회의원이 자신과 일가족의 사적인 탐욕을 위해 장기간동안 국민을 우롱한 것을 넘어 막대한 비리를 저지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이에 특별검사를 임명하여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추미애 현 법무부장관 가족과 관련하여 국민적 박탈감을 강조하며 공정과 정의를 그리 부르짖었던 소속 정당의 그 절절한 외침대로 '단군이래 최대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 최대한 조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고 기소함으로써 진심으로 공정과 정의를 염원하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 앞에서 한점의 비리 의혹도 남지지 말고 낱낱이 밝히고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하여 주기를 강력히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 지난 15일 경찰청 앞에서 열린 고발 기자회견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박덕흠 의원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서는 고발도 이루어졌다.

 

참자유민주청년연대 시민연대 '함깨' 민생경제연구소는 지난 15일 박 의원을 경찰청에 직권남용·부패방지법 위반·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경찰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박덕흠 의원 가족이 소유한 5개 건설사가 박덕흠 의원의 피감기관이었던 서울시 한 곳에서만 수주한 공사가 430억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해관계의 충돌 이라는 점에서도 매우 부적절하지만 나아가, 박덕흠 의원이 국토교통위원으로 재직하면서 국회의 자료요구 및 의정활동 등을 통해 취득한 비밀이나 특수한 정보들을 이용하여 본인 또는 가족, 내지 제 3자가 사업을 수주하는데 도움을 주었다면 이는 부패방지법 제7조의 2에 따른 공직자의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 조항을 그대로 위배한 것이 될 것”이라고 고발취지를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