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역사의 소망이 간절하게 비쳐 질 수 있도록 염원”

김승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28 [02:50]

홍문종 “역사의 소망이 간절하게 비쳐 질 수 있도록 염원”

김승호 기자 | 입력 : 2020/09/28 [02:50]



추석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명절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또 이에 따라 거리 곳곳에는 추석명절을 알리는 각 정당의 메시지가 시민들에게 전해진다.

 

친박신당은 이번 추석명절을 맞아 거리 곳곳에 내건 현수막을 통해 추석 귀성 인사를 대신하고 있다.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는 27일 추석명절 메시지를 통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하는 조상님들의 말씀이 있습니다”면서 “그렇지만 지금의 현실은 암울하기 그지없어 한가위에 한걱정을 해야 하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도 극복해야하고 무너져가는 서민경제도 살려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면서 “안보걱정은 말 할 나위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조상의 지혜를 모아 이번 한가위는 국난 극복 즉 한국경제 회복 그리고 자유와 민주를 근본으로 하는 조국의 통일을 기원해야 할 때”라면서 “어느 때보다 우리 민족의 역량이 총 집결되어 역사의 현장에 받들어져야 할 때가 아니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같이 지적한 후 “가족 친지들과 즐거운 명절 보내시고 아울러 민족의 안위와 역사의 소망이 간절하게 바쳐질 수 있기를 염원 드립니다”고 기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