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훈 국가안보실장 방미, 폼페이오 등 면담 한반도 현안 협의"

임두만 | 기사입력 2020/10/15 [12:16]

靑 "서훈 국가안보실장 방미, 폼페이오 등 면담 한반도 현안 협의"

임두만 | 입력 : 2020/10/15 [12:16]

서훈 청와대 국가 안보실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15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서 안보실장이 14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면담했음을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서 안보실장은 오는 16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나 최근 북한의 열병식에 등장한 ICBM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설에 담긴 전반적 상황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청와대 자료사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서 실장이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정부의 초청으로 워싱턴을 방문했다”면서 “서 실장은 14일(현지시각) 오브라이언 보좌관을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 및 한미 양자 관계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협의하고,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안보실장 취임 후 처음으로 이루어진 이번 방미는, 비핵화를 비롯한 북한 관련 문제 협의 및 동맹 주요 현안 조율 등 양국 NSC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굳건한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조야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청와대는 한미 안보실장 간에는 그간 두 차례 유선 협의 및 수차례 서신 교환을 통해 긴밀히 소통해 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는 대면 협의는 아직 한 번도 없었다느 뜻도 된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서훈 국가안보실장 취임 직후부터 (대면협의가)논의됐으나, 미측 사정(오브라이언 보좌관의 코로나 확진, G7 정상회의 연기, 美 국내정치 일정 등)으로 일정을 확정하지 못해 왔으며, 이번 안보실장 방미를 계기로 처음 대면 협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청와대는 이번에 미국을 방문한 서훈 안보실장은 방미 기간 중 오는 16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면담하는 것은 물론 美 트럼프 행정부 고위관계자 및 주요 싱크탱크 인사들을 만날 예정이라는 점도 아울러 설명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도 폼페이오 장관이 15일 오후 3시(현지시각, 한국시간 16일 오전 4시) 서 실장을 국무부에서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서 실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만나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기념일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등에 대한 의견 교환 및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 유화적 연설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