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 선제적 전수검사 추진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3:46]

안산시,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 선제적 전수검사 추진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10/22 [13:46]



안산시는 최근 다른 지역의 요양병원·요양원 등 고위험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집단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시설 이용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일부터 관내 요양병원 15개소, 요양원 166개소, 폐쇄병동 11개소 등 192개소 6천317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해 다음달 11일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등이 한 공간에 함께 생활하는 이들 시설은 집단감염 우려가 커 전수검사를 실시하게 됐다.

 

한편, 관내에 노인요양시설은 요양시설 79개소,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46개소 등 모두 125개소가 있고 면회는 사전예약제로 1일 5팀까지 제한하고 방문객 수도 제한해 운영하고 있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 및 사회복지시설 대응 지침(6판)에 따른 제한적 면회 허용, 비대면 화상전화 우선 실시 등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시설 종사자에게 ▲코로나19 의심 증상 매일 확인 ▲수시로 손 씻기 또는 손 소독 실시 ▲마스크 착용 ▲병원 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수시 청소·소독 및 환기 ▲병원 출입시 감염관리 이행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철저히 당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