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보건소–초당대학교, 정신질환 인식개선 ‘맞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10/25 [10:08]

함평군보건소–초당대학교, 정신질환 인식개선 ‘맞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10/25 [10:08]

 함평군보건소는 최근 초당대학교 초당시니어건강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치매친화적 환경조성 등 정신질환 인식개선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치매 등 정신질환에 대한 국내사회의 인식을 개선하고 지역사회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초당대학교 교수진과 학생들을 활용해 치매파트너와 자원봉사단체를 양성하고 적극적인 자살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또한 협력적 파트너십을 통해 지역맞춤형 치매관리 계획 등 치매연구 사업에 필요한 기술적 자문을 실시하고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통해 수집한 각종 통계자료를 상호 공유한다.

정명희 보건소장은 “치매 등 정신질환은 단순한 개인문제를 넘어 지역사회가 함께 해결해야 할 사회적 문제”며 “이번 협약을 통해 초당시니어건강지원센터와 유기적으로 협력하면서 정신이 건강한 지역 사회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